레저

영국 경마의 자부심 로열애스콧, 비대면으로 무관중 개최

발행일시 : 2020-06-12 09:35

영국이 6월 1일부터 경마를 재개하며 로열애스콧 경마대회를 6월 16일부터 5일간 무관중으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영국 왕실이 주최하는 경마대회인 ‘로열애스콧 2020’은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사교장으로 꼽힌다. 1711년 앤 여왕이 윈저성에서 애스콧 경마장으로 말을 몰며 '경주하기 좋은 장소'라는 말을 남긴 이후 시작된 이래 300년 동안 2차 세계대전 시기를 제외하고는 단 한 번도 중단된 적이 없었다.

로열애스콧 경주 <로열애스콧 경주>

코로나19 여파에도 로열애스콧은 예정된 대로 6월 16일부터 20일까지 열린다. 다만 관중은 입장하지 못하고 TV로 중계된다. 로열애스콧의 전통을 이어가고 경마산업 고용률을 유지하기 위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이 비대면 개최를 적극 지지한 것으로 알려진다.

원래 30개 경주가 5일에 걸쳐서 진행되는데 올해는 6개 경주가 추가돼 총 36개 경주가 펼쳐진다. 2개의 패자부활전 경주가 생겼고, 버킹엄 팔래스 스테이크스 경주가 다시 도입됐으며 코퍼호스핸디캡(4세이상, 14펄롱(약 2,800m)), 골든게이트핸디캡(3세마, 10펄롱(약 2,000m)), 홀리루드하우스핸디캡(3세마, 5펄롱(약 1,005m) 3개의 신규 경주가 생겼다. 코퍼호스핸디캡에서 코퍼호스는 윈저파크에 세워진 조지3세 동상이 타고 있는 말에서 따온 이름이고, 골든게이트는 왕실 행렬이 지나는 기념비적인 입구를 가리킨다. 홀리루드하우스는 스코틀랜드 왕가의 공식 거처였던 성 이름이다. 여왕은 신규 경주의 명칭에 만족했다는 후문이다. 16일 화요일부터 19일 금요일까지 매일 7개 경주씩 진행되고, 토요일은 8개 경주가 진행된다.
 
영국 왕실이 주최하는 대회인 만큼 매년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로열 애스콧 5일 내내 경주를 참관해왔다. 여왕의 경주마들도 출전해서 534승을 기록했다. 지난 30년 동안 여왕이 상금으로 번 돈만 175억 원이다.
올해 엘리자베스 2세의 참석은 어렵지만 여왕의 경주마, 에잇썸릴(Eightsome Reel)은 대회에 참가할 예정이다.
 
총 상금은 예년 대비 55% 감소한 368만 파운드(약 56억 원)규모로 책정되었다.
 
한편 한국마사회는 상반기 가장 규모가 큰 대상경주인 코리안더비를 연기했다. 한국 경마가 비대면이라는 새로운 트렌드를 도입할지, 아니면 다른 방식을 고안해낼지 관심이 모아진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