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다수의 사이버 공격, 탐지에 걸리지 않고 기업 침투에 성공”

발행일시 : 2020-06-11 00:00

인텔리전스 기반 보안 솔루션 글로벌 기업 파이어아이가 ‘맨디언트 보안 효과성 보고서 2020’을 발표하고, 사이버 위협에 대한 기업의 대응력과 기업 보안 인프라 전반의 효과성에 대한 데이터를 공개했다.

맨디언트 시큐리티 밸리데이션(Mandiant Security Validation, 전 베로딘) 팀은 12개월에 걸쳐 수 천 개의 테스트를 수행했다. 테스트는 네트워크, 이메일, 엔드포인트, 클라우드 솔루션을 포함해 총 123개의 업계 최고 보안 기술을 대상으로 했으며, 11개 분야의 엔터프라이즈 환경에서 나타나는 실제 공격 사례, 악성 행위, 공격자가 사용하는 기법과 전술을 살펴봤다.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기업은 보안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고 그에 맞는 적절한 보안을 갖췄다고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기업의 인프라 환경에 침해 공격이 발생해도 알아채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고 밝혔다. 보고서에는 보안 검증을 지속적으로 수행하는 전략 등을 통해 기업 보안 솔루션이 제 역할을 충분히 하도록 하는 지침도 수록됐다.

이번 조사에서는 여러 기업이 그들이 인지하지 못한 채 공격에 노출돼 있었음을 알 수 있었다. 파이어아이는 최신 위협 인텔리전스와 최전선에서 쌓아온 전문지식을 통합한 자동 보안 검증 프로세스를 활용해, 공격의 표적이 될 수 있는 부분을 테스트하고 기업의 보안 인프라 상태를 검증할 수 있다고 했다. 이를 통해 강력한 방어 체계를 갖출 수 있을 뿐만 아니라, 투자 우선순위를 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연구에 테스트된 공격의 절반 이상(53%)은 탐지되지 않고 기업 내 환경에 성공적으로 침투했다. 침투 후 보안 툴에 의해 탐지된 공격은 26 %, 완전히 차단된 공격은 33 % 정도였다. 또한, 경보를 발생시킨 공격은 단 9%에 지나지 않았다. 많은 기업과 기업의 보안 팀이 중앙 보안정보이벤트관리(SIEM) 시스템, 보안 오케스트레이션 자동화 및 대응(SOAR) 솔루션, 기타 보안 분석 플랫폼을 사용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심각한 위협에 대한 가시성을 확보하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이미지제공=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제공=게티이미지뱅크>

기업 보안 툴이 최적의 성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는 이유들로는 ▲“아웃-오브-더-박스(out-of-the-box)”로 구성되어 나온 디폴드(default) 설정을 기업 환경에 맞게 변경하지 않은 채 그대로 사용, ▲보안 툴 도입 이후 수정하거나 맞춤 조정할 수 있는 리소스 부족, ▲SIEM에 보안 이벤트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음, ▲보안 통제 검증을 위한 테스트를 강제화 할 수 없음, ▲기업의 인프라 내 예기치 않은 변화를 꼽았다.

보고서에서는 공격자가 사용하는 기법과 전술도 분석했으며, 보안 검증 및 테스트를 통해 발견한 엔터프라이즈 환경에서 가장 일반적으로 발생하는 주요 문제도 조사했다.

정찰(Reconnaissance)면에서는 네트워크 트래픽 테스팅 중 기업이 정찰한 공격 중 단 4%에만 경보가 생성됐다. 침입 & 랜섬웨어(Infiltrations & Ransomware) 면에서 68%의 경우 기업의 보안 관제 시스템이 침해 사례를 예방하거나 탐지하지 못했다. 보안 정책 우회(Policy Evasion)는 65%의 경우 보안 환경이 공격자의 접근을 막거나 감지하지 못했다.

악성 파일 전송(Malicious File Transfer)은 48%의 경우 보안 관제 시스템이 악성 파일의 전송 및 이동을 막거나 감지하지 못했다. 명령 & 제어(Command & Control)는 테스트에 실행된 공격 중 97%는 SIEM에 경보 발생 되지 않았다. 데이터 유출(Data Exfiltration)은 초기 테스트에서 유출 기법과 전술의 67%가 공격 성공했다. 내부 망 내 이동(Lateral Movement)을 시도한 기법과 전술의 54%를 탐지하지 못했다.

맨디언트 시큐리티 밸리데이션 크리스 키(Chris Key) 부사장은 “기업이 사태의 심각성을 얼만큼 자각하고 있든 간에, 전 산업 분야의 기업에서는 이번 보고서가 담고 있는 충격적인 사실을 인지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 이에 대처하는 유일한 방법은 보안 효과성 측정을 자동화하여 기존 및 신규 위협에 대한 방어 태세를 지속적으로 검증하는 것이다. 이번 보고서는 이를 적절하게 수행하는 방법에 대한 지침을 제공한다”고 전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