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

27일부터 1인당 마스크 구매 3매로 확대

발행일시 : 2020-04-24 09:43

정 총리 "양보 미덕 발휘해준 국민께 다시한번 감사"

다가오는 27일부터 개인이 살수 있는 공적 마스크 구매량이 1인당 2매에서 3매로 늘어난다. 또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해외 참전용사에게 마스크 100만장이 지원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앞으로 경제활동이 증가하면 마스크가 더 필요할 것으로 생각돼, 다음 주부터 공적 마스크 구매량을 1인당 3매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마스크 수급은 공적 마스크 5부제가 정착되면서 많이 안정됐으며, 마스크가 꼭 필요한 이웃을 위해 양보와 배려의 미덕을 발휘해준 국민 여러분 덕분"이라면서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마스크 관련 이미지. 출처=게티이미지뱅크 <마스크 관련 이미지.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정부는 지난 3월 9일부터 공적 마스크 구매량을 매주 1인당 2매로 하고 출생연도에 따라 구매 시점도 제한하는 마스크 5부제를 시행해 오고 있다. 코로나19가 안정세를 보이고, 마스크 생산량도 증가하면서, 공적 마스크 구매량을 확대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정 총리는 "올해 6·25 전쟁 70주년을 맞아 우리나라를 지켜준 참전용사를 위해 총 100만장의 마스크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미국과 일본, 한국전쟁 참전국 등에 대한 마스크 지원 방안도 검토하라고 지시한 바 있다.

그는 "향후 마스크 수급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된 수요처에 대한 해외반출은 국내 공급에 문제가 없는 범위 내에서 예외적으로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생활 속 거리두기의 분야별 세부지침도 논의했다. 정부는 세부지침을 일반에 공개해 의견을 수렴하고 보완할 계획이며, 코로나19 이후의 변화된 환경에서 우리가 일상생활과 경제생활을 함께 영위하기 위해 지켜야 할 사항들을 분야별로 정리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정부는 오는 27일부터는 자가격리 위반자 관리에 안심밴드를 도입하고 앱 기능도 고도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