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륜 25기 신인들, 파워풀한 선행 승부로 눈길

발행일시 : 2020-03-03 12:07

25기 신인들이 패기 넘치는 선행 전법으로 벨로드롬을 강타하고 있다.

이들중 10연승을 거두며 특선급으로 승급한 임채빈(29세·수성·S3)은 마크 선수들이 따라가지도 못할 만큼 초반부터 치고 나서는 힘찬 박력으로 연승가도를 달리고 있다.

선발급을 평정하고 우수급에 올라온 김민수(25기·25세·부산·A3)와 패기 넘치는 운영으로 맹활약 중인 이재림(25기·25세·김포·B1) 김용규(25기·27세·김포·B1) 등도 비슷한 스타일의 경주를 보여준다. 이들은 모두 초중반 시속을 최고치까지 끌어올린 이후 버티는 방식의 선행을 구사한다.

경륜 25기 신인들, 파워풀한 선행 승부로 눈길

임채빈에 비해 시속 면에서 떨어지지만 기세만큼은 만만치가 않다. 1월 12일 창원에서 결승전 경주를 치렀던 김민수가 보여준 호쾌한 선행승부가 가장 기억에 남는데 당시 동기생인 김태현(25기·25세·김해A·B1)의 마크를 떨쳐낼 정도로 폭발적인 스퍼트로 경주를 주도한 김민수는 마지막까지 큰 거리차를 유지하며 우승에 성공했다.

이재림 또한 강급 선수들인 김광진(7기·44세·광주·B1) 임명준(17기·37세·인천·B1)을 상대로 선행 우승에 성공했는데 후미권 선수들과는 다섯 차신 이상의 차이가 나는 압승을 거뒀다. 결승전 극복이 과제로 남은 김용규도 평일 경주에서는 임채빈 급의 활약을 하며 선발급을 호령하고 있다.

자신과 잘 맞는 방식의 선행으로 경주를 풀어가는 신인 선수들도 있다. 안창진(25기·30세·수성·A3)이 대표적이다. 그의 선행은 서서히 올라가는 시속이지만 초속과 종속의 차이가 크지 않고 큰 몸집에서 나오는 위압감까지 갖추고 있다. 선발급 선수들을 압도하며 8연승에 성공한 안창진은 결국 25기 신인들 중 가장 먼저 특별승급했다.

경륜전문가 배재국씨는 “신인들의 파이팅 넘치는 선행승부가 경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신인들이 승부거리를 좁히면서 약게 타는 모습이 불편했던 올드팬들도 최근 신인들의 활력 넘치는 모습을 응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