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서울에서 천안까지, 원거리 드론 배송 한 번에

발행일시 : 2020-02-02 09:00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왼쪽에서 네번째)와 이두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대표(다섯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업무협약 체결식에서 조원석 LG유플러스 기업신사업그룹장 전무(왼쪽에서 네번째)와 이두순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 대표(다섯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서울에서 천안까지(약 80km) ‘한 번’에 원격 비행할 수 있는 스마트 수소 드론이 등장한다. 드론으로 원거리 배송도 가능해진다.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는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대표 이두순)과 ‘드론 사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양사가 협력하는 드론 사업 모델은 수소연료전지 드론을 활용한 스마트드론 관제∙영상서비스다.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이 개발한 수소연료전지 드론은 지금까지 기존 20~30분에 불과한 드론 비행 시간을 크게 개선해 2시간 이상 비행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시간 비행을 활용하면 물류∙유통 분야에서 장거리 배송이 가능해지며, 장시간 비행 및 모니터링이 필요한 각종 재난 상황에서도 유용할 전망이다. 양사는 이러한 수소연료전지 드론의 장점을 스마트드론 플랫폼과 연계해 다양한 사업 기회를 발굴할 계획이다. 우선, 상반기까지 드론 기체와 스마트드론 관제∙영상서비스의 5G 통신망 연동을 완료하고, 이후 구축된 서비스를 활용해 드론 사업 기회를 공동으로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가 구축한 스마트드론 플랫폼은 드론에 설치된 카메라에서 촬영한 사진·영상을 LTE·5G 통신을 통해 스마트폰 등 단말기와 관제센터에 중계해 준다. 또 드론의 상태정보, 비행계획, 비행경로, 임무수행 등을 LTE·5G 통신을 통해 원격에서 통합 관리할 수 있다.

조원석 전무는 “이번 협약을 통해 고객들이 꾸준히 요구하던 드론 기체의 장시간 비행 니즈를 충족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과 선보일 드론 서비스는 지금까지와는 차별화된 활용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두순 대표는 “장시간 비행이 가능한 수소 드론이 유플러스의 차세대 네트워크 통신과 만나 스마트 드론으로 거듭나게 됐다”면서 “스마트 드론으로 고객의 비즈니스 가치를 높이는 혁신적인 플랫폼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와 두산은 드론뿐만 아니라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5G 시대 양사 시너지 창출을 위한 전방위 협력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2018년 5월에는 두산인프라코어와 5G 기반의 무인자율작업이 가능한 건설기계 기술 개발 등 스마트건설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