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국산마 강자 김영관 경마 조교사, ‘대통령배’ 5연승

발행일시 : 2019-11-07 14:57

지난 3일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서울 경마공원에서 열린 제16회 ‘대통령배’에서 김영관 조교사의 ‘뉴레전드’가 우승했다. 김 조교사의 통상 6번째 ‘대통령배’ 우승이며, 2015년부터 5연승을 달성했다.
 
김영관 조교사는 한국 경마 최고의 조교사로, 2004년 데뷔 이후 대상경주 우승을 58번이나 차지했다. 2006년에 처음 최우수 조교사로 선정되었고 이후로도 9번을 더 수상했다. 국산마 훈련에 강점을 보이며, 대표 소속마인 ‘미스터파크’, ‘트리플나인’, ‘파워블레이드’ 등이 모두 한국경마에 큰 족적을 남겼다.

2019년11월3일 대통령배 시상식. 왼쪽에서 5번째 김영관 조교사, 우승마 뉴레전드와 요아니스 기수 <2019년11월3일 대통령배 시상식. 왼쪽에서 5번째 김영관 조교사, 우승마 뉴레전드와 요아니스 기수>

 
특히 ‘트리플나인’과 최고의 궁합을 선보였으며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번의 ‘대통령배’ 우승을 함께 했다. ‘트리플나인’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 동안 총 42억 원을 넘는 상금을 획득하며 단일 경주마 수득 상금 랭킹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이번에 김 조교사와 함께 ‘대통령배’를 우승한 ‘뉴레전드’는 해외종축사업 ‘케이닉스’ 선발, 미국 조기 유학, 국내 도입 당시 3억 원의 몸값 기록 등 화려한 이력으로 경주 시작 전부터 우승 유력마로 많은 기대를 받았다. 9번이라는 불리할 수 있는 외곽 출발번호에 배정되었지만 처음부터 빠르게 선두권을 차지했다. 경주 종반 추입을 시작한 경쟁자들과 경합을 벌인 끝에 2위와 반마신 차(약 1.2m)로 결승선을 가르며 최고 국산마의 왕좌를 차지했다.
 
한편, 김영관 조교사는 2일(미국 현지시간) 열린 미국 ‘브리더스컵’에서 ‘블루치퍼’로 3위를 차지하며 국내외로 쾌거를 거뒀다.

김영관 조교사는 “‘뉴레전드’와 ‘블루치퍼’ 모두 2020년 ‘두바이 월드컵’을 도전할 계획이다. 세계무대에서 한국 경마의 위상을 드높여 보이겠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팀 news@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