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테크리포트] 폴더블·롤러블…폰·노트북 '대화면' 하면 된다

발행일시 : 2019-10-15 00:00

올해 폴더블 폰이 다수 공개되면서 디스플레이 기술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디스플레이 폼팩터 혁신은 스마트폰을 넘어 노트북에서도 등장했다. 폴더블 폰 혁신에 가려 주목받지는 못했지만 닮은꼴 혁신은 모바일이라는 큰 범주 안에서 '대화면 디스플레이'라는 시장 요구를 적극 반영하고 있다. 새로운 디스플레이 유형도 스마트폰과 노트북 등 모바일 기기 경계를 넘어 어느 한쪽이 등장하면 곧 이어 다른 한쪽에서 등장하며 동시다발적으로 나타나고 있다.

김광회 넥스트데일리기자 elian118@nextdaily.co.kr

◇펼치면 보이는 두 배의 기쁨

-일체형 인폴딩

안에서 접히는 인폴딩 방식 폴더블 폰은 밖으로 접는 아웃폴딩 방식보다 더 깊은 각도로 디스플레이를 휘게 해야 한다. 그만큼 고난이도 기술력을 필요로 하는 폼팩터다. 공개적으로 실물을 공개한 인폴딩 제품은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와 레노버의 '폴더블 PC' 등이며 모두 0도부터 180도까지 접었다 펼 수 있다.

S펜이 적용이 예상되는 갤럭시 폴드 3D 랜더링 이미지 [사진=렛츠고디지털] <S펜이 적용이 예상되는 갤럭시 폴드 3D 랜더링 이미지 [사진=렛츠고디지털]>

갤럭시 폴드는 펼친 화면에서 기존 16:9 화면비를 고집하지 않고 4.2:3을 적용해 황금비에 가까운 구성을 채택했다. 두께는 6.9㎜다. 반면에 접었을 때는 21:9 화면비로 길쭉한 형태가 되며, 두께는 17㎜로 늘어난다. 차기 갤럭시 폴드는 S펜을 활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내년부터는 갤럭시 폴드 외에도 더 많은 인폴딩 폰을 볼 수 있다. 애플은 이미 폴더블 제품 특허를 출원했다. 업계는 애플의 폴더블 폰을 '아이폰 폴드'로 부르며 내년 출시를 예상했다. 15일(현지시간) '5G 픽셀 4' 공개를 앞둔 구글도 폴더블 특허를 보유 중이다. 중국의 TCL도 IFA19에서 갤럭시 폴드와 유사한 인폴딩 폰 시제품을 전시한 바 있어 폴더블 각축전을 예고하고 있다.

레노버 폴더블 PC [사진=더 버지] <레노버 폴더블 PC [사진=더 버지]>

레노버는 5월 접어서 사용할 수 있는 노트북 시제품을 공개했다. 13인치 제품으로 현재 '폴더블 PC'라는 별명으로 불리며, 내년에 '씽크패드 X1' 시리즈로 출시된다. 제품은 LG디스플레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를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 출시를 앞두고 레노버는 더욱 완성도 높은 폴더블 PC를 출시하기 위한 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듀얼 디스플레이

듀얼 스크린과 결합할 수 있는 V50S 씽큐 [사진=LG전자] <듀얼 스크린과 결합할 수 있는 V50S 씽큐 [사진=LG전자]>

LG 듀얼 스크린은 올해 상반기 출시된 V50 씽큐와 결합해 사용할 수 있는 탈착형 액세서리로 등장했다. 에이수스 ROG폰의 '트윈뷰 독'에서 착안했다는 시각도 있으나 이보다 멀티태스킹에 유리하고 휴대가 간편하도록 고안됐다. 무엇보다 튼튼한 힌지를 적용해 폴더블보다 안정성을 강조했고 360도 회전이 가능하다. 듀얼 스크린은 11일 출시된 V50S 씽큐에서 2세대로 진보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진정한 듀얼 스크린 원조는 스마트폰이 아닌 노트북에서 찾아야 할 것이다. 흔히 알고 있는 투인원 노트북만 하더라도 360도 힌지를 꽤 오래전부터 적용해왔다.

듀얼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투인원 노트북 레노버 요가북 C930 [사진=더 버지] <듀얼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투인원 노트북 레노버 요가북 C930 [사진=더 버지]>

레노버 '요가북 C930'은 일반 디스플레이와 전자잉크 디스플레이를 360도 힌지로 결합한 노트북으로 듀얼 스크린을 장착한 V50S와 무척 닮았다. 일체형이라 탈착은 할 수 없다. 키보드는 없지만 전자잉크 디스플레이에서 여러 유형의 터치식 키보드를 지원해 필요에 따라 바꿔가며 쓸 수 있다. 듀얼 스크린에서 게임패드를 골라 쓰는 것과 비슷하지만 커스터마이징은 지원하지 않는다.

트리플 디스플레이를 구현하는 노트북 액세서리 트리오 [사진=킥스타터] <트리플 디스플레이를 구현하는 노트북 액세서리 트리오 [사진=킥스타터]>

탈착식 노트북은 대체로 MS '서피스북2'나 에이수스 '로그 마더십'처럼 디스플레이와 본체를 분리하는 형태다. 아예 액세서리 형태도 있다. 6월 킥스타터에서 등장한 '트리오(Trio)'가 대표적이다. 모바일 픽셀에서 개발한 이 제품은 노트북에 두 개 보조 디스플레이를 추가 제공해 세 개 화면을 동시 활용하도록 해준다. 보조 디스플레이는 따로 분리해 거치해서 쓸 수도 있다.

-혼합형

어쩌면 갤럭시 폴드와 V50S 씽큐 장점을 융합한 제품을 상상한 사람도 있을 것 같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지난 2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선보인 태블릿 겸 노트북 '서피스 네오'와 스마트폰 '서피스 듀오'는 여기에 근접한 제품이다.

MS 서피스 듀오(왼쪽)와 서피스 네오 [사진=더 버지] <MS 서피스 듀오(왼쪽)와 서피스 네오 [사진=더 버지]>

내년 출시될 이 제품은 분리된 두 개 LCD 패널을 가느다란 힌지로 연결했다. 서피스 네오는 9인치, 서피스 듀오는 5.6인치 디스플레이 두 개로 구성했다. 이를 통해 연속적인 디스플레이 경험을 제공하며, 360도까지 젖힐 수 있다. 두께도 각각 5.6㎜와 4.3㎜에 불과하다.

주목할 점은 서피스 듀오가 경쟁사 구글의 안드로이드를, 서피스 네오는 '윈도 10X'라는 새로운 OS를 적용했다는 사실이다. 폴더블 기기를 지원하는 차세대 MS 운용체계(OS)를 개발했지만 굳이 자사 플랫폼을 고집하진 않겠다는 전략이다. 서피스 네오에서 동작하는 윈도 10X를 보면 전용 키보드를 화면에 놓는 위치에 따라 UI를 자동 변경하는 모습이 독특하다.

키보드를 하단에 놓았을 때 변경되는 UI는(위쪽) 마치 4K 듀얼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에이수스 노트북 젠북 프로 듀오를 보는 느낌이다. 반대로, 키보드를 상단에 놓으면 하단 화면에서 노트북과 똑같은 터치패드가 등장한다. [사진=더 버지, MS] <키보드를 하단에 놓았을 때 변경되는 UI는(위쪽) 마치 4K 듀얼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에이수스 노트북 젠북 프로 듀오를 보는 느낌이다. 반대로, 키보드를 상단에 놓으면 하단 화면에서 노트북과 똑같은 터치패드가 등장한다. [사진=더 버지, MS]>

이 기능은 서피스 네오가 아니라도 윈도 10X가 OS로 탑재될 타사 노트북이나 태블릿에도 구현할 수 있을 전망이다. MS에 따르면 곧 출시될 델, HP, 레노버, 에이수스의 듀얼 스크린 또는 폴더블 기기가 윈도 10X를 OS로 채택할 예정이다. 국내기업은 언급되지 않은 것으로 보아 이보다 늦은 시점에 윈도 10X 기반 제품 출시가 예상된다.

◇못 펼쳐? 그럼, 뒤집거나 돌려봐!

화웨이는 삼성전자와 비슷한 시기에 폴더블 폰 '메이트 X'를 공개했다. 갤럭시 폴드와 다르게 이 제품은 밖에서 안으로 접는 아웃폴딩 방식이었다. 메이트 X는 한때 세계 최초 폴더블 폰 타이틀을 놓고 갤럭시 폴드와 경쟁했지만 계속 출시를 연기해오다 지금은 언제 출시될지 알 수 없는 상태가 됐다. 지난달 IFA에서는 공개조차 하지 않았고 리처드 위 화웨이 소비자부문 CEO가 이달 출시할 예정이라고만 밝혔다. 벌써 보름 가까이 지났지만 아직 출시 소식은 없다.

샤오미는 올해 초 티저 영상을 유포해 두 방향으로 접히는 폴더블 폰을 공개한 바 있다. 외신은 이 영상을 토대로 샤오미 역시 화웨이와 같은 아웃폴딩 방식의 폴더블 폰을 개발하고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예상 디자인도 메이트 X와 거의 흡사했고 '미 믹스 폴드'라는 별칭으로도 불렸다. 그러나 베일을 벗은 건 모두의 예상을 벗어난 반전이었다.

서라운드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샤오미 미 믹스 알파 [사진=더 버지] <서라운드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샤오미 미 믹스 알파 [사진=더 버지]>

지난달 24일 중국 베이징에서 공개된 '미 믹스 알파'는 아웃폴딩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건 사실이지만 접힌 상태 그대로 본체를 감싼 형태였다. 샤오미는 이를 두고 '서라운드 디스플레이'라고 표현했다. 이전 티저 영상에서 공개한 내용이 처음부터 이 제품을 암시한 것인지는 확실치 않다. 덕분에 미 믹스 알파는 옆면에 베젤이 없고 연속되는 디스플레이만 존재한다. 주로 폰 배경화면을 본체 스킨으로 적용하거나 앱 또는 콘텐츠를 좌우로 밀며 골라보는 형태로 사용할 것 같다. 폴더블은 아니어도 아웃폴딩 기술을 개성 있게 응용한 샤오미의 재치가 돋보인다. 샤오미는 이 제품을 연내 양산할 계획이다.

후면까지 디스플레이로 확장하려는 움직임은 삼성전자에서도 포착되고 있다. 전면에서 디스플레이를 확장할 공간이 없는 만큼 후면 자투리 공간까지 활용하려는 노력이다.

특허를 토대로 구현한 전·후면 양면 디스플레이(위쪽)와 상단 롤러블이 적용된 갤럭시 S11 3D 렌더링 이미지 [사진=렛츠고디지털] <특허를 토대로 구현한 전·후면 양면 디스플레이(위쪽)와 상단 롤러블이 적용된 갤럭시 S11 3D 렌더링 이미지 [사진=렛츠고디지털]>

네덜란드 IT전문매체 렛츠고디지털은 삼성전자가 출원한 특허를 바탕으로 갤럭시 S11이 양면 디스플레이를 채택할 것으로 내다봤다. 매체가 공개한 렌더링 이미지에 따르면 갤럭시 S11은 전면 풀 디스플레이와 후면 보조 디스플레이의 양면 구성이다. 또 전면카메라가 생략된 채 후면카메라만 있는 구조다. 셀피는 후면 디스플레이를 활용해 촬영할 수 있다.

이 모습은 노트북에서도 발견된다. 에이수스는 노트북 터치 패드를 디스플레이로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발한 '젠북 14'를 출시한 바 있다. 최근 출시한 '젠북 프로 듀오' 역시 키보드 오른편에 있는 터치패드를 필요할 때 숫자 키패드로 변경해 사용할 수 있다. 미 믹스 알파처럼 제품 겉면 전체를 디스플레이로 덮은 노트북은 아직 없지만 앞으로 등장한다면 기분에 따라 스킨을 바꿀 수 있어 매력적일 것 같다.

에이수스 젠북(왼쪽)은 기존 노트북 터치 패드를 디스플레이로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사진=더 버지] <에이수스 젠북(왼쪽)은 기존 노트북 터치 패드를 디스플레이로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사진=더 버지]>
최근 출시된 에이수스 '젠북 프로 듀오'는 키보드를 제외한 본체 전부가 디스플레이로 채워졌다. 키보드 오른편에 위치한 터치패드는 필요 시 숫자 키패드 등 다양한 유형의 터치식 키보드로 변경해 사용할 수 있다. [사진=더 버지] <최근 출시된 에이수스 '젠북 프로 듀오'는 키보드를 제외한 본체 전부가 디스플레이로 채워졌다. 키보드 오른편에 위치한 터치패드는 필요 시 숫자 키패드 등 다양한 유형의 터치식 키보드로 변경해 사용할 수 있다. [사진=더 버지]>

갤럭시 S11의 또 다른 폼팩터로 예상되는 건 롤러블이다. 본체 위쪽 면에 추가 디스플레이를 휘감은 롤러가 있고, 슬라이드 방식으로 본체가 위로 올라가면서 감겨 있던 디스플레이가 펴지는 방식이다. 이를 통해 스마트폰은 최대 30% 추가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롤러블 폰은 LG에서도 제품 준비가 활발하다. LG전자 역시 롤러블 폰 특허를 미국특허청(USPTO)으로부터 취득했고, 올해 CES에서 세계 첫 롤러블 TV '시그니처 올레드 R'을 선보였다. 앞서 언급했듯이 레노버 폴더블 PC에는 LG디스플레이 폴더블 OLED가 탑재될 예정이다.

◇화면이 베젤을 넘으면 무슨 일이 벌어질까

모바일이라는 공통 범주 때문일까, 스마트폰과 노트북에서 나타난 디스플레이 혁신은 여러 모로 닮아 있다. 기존 베젤 제약을 넘는 디스플레이 혁신은 지금보다 제품별 디스플레이 소재·부품 수요를 늘려나갈 것이다. 가장 기대되는 건 OLED 시장 성장이다. 접거나 휘게 할 수 있는 패널은 현재 이것뿐이다.

국내에는 LG디스플레이가 세계적인 OLED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LCD에 집중하던 삼성디스플레이도 최근 OLED로 눈을 돌렸다. 2025년까지 차세대 QD 디스플레이 기술 개발과 양산에 13조100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 중에는 폴더블 OLED 생산 확대를 위한 중장기 투자도 포함돼 있다. 중국이 LCD 시장을 주도하기 시작한 상황에 체제 전환은 불가피한 선택이기도 하다.

반면에 앱 개발자는 제조사마다 천차만별 폼팩터가 등장해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제조사와 관련 업계도 경쟁력 강화를 위한 생태계 확장에 고심 중이다. 최근 공개된 MS 윈도 10X, 구글 안드로이드10 등의 차세대 OS에서 폴더블과 스마트폰을 모두 지원할 수 있는 API를 기본 탑재하기 시작한 것도 이 흐름을 반영한 조치 중 하나다.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