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륜, 밥상 잘 차리는 선행맨?

발행일시 : 2019-10-02 14:49

야구에서 '테이블 세터(Table Setter)'라는 용어가 있지만, 경륜의 ‘테이블 세터’는 선행형 선수다.
배당을 노리는 경륜팬일수록 선행형을 중점 연구한다.

일단 앞서나간다는 자체가 유리하며, 추입형들이 타이밍을 놓치거나 진로가 막히는 상황이 연출된다면 그대로 결승선을 통과할 공산이 크기 때문이다. 선행형이 누구냐에 따라 득점 높은 추입형 내지 연대에 의한 추입형이 입상할 가능성이 높다.

경륜, 밥상 잘 차리는 선행맨?

경주 흐름상 선행형을 중심으로 입상 경쟁 선수들이 세 명으로 좁혀지는 경주가 다수를 이루고 있는 것이 최근 편성의 특징이다.
 
올 시즌 하반기를 보면, 독립대진 금요경주는 선발급 3개 경주, 우수급 2∼3경주, 특선급 1개 경주가 혼전으로 터졌다 하면 '고배당'이고, 토요경주는 예선으로 축 위주의 안정적인 편성 속에 일요경주는 등급별 혼전 결승을 제외하고 2∼3개 경주가 혼전이 이어졌다.

어떤 선수가 어떻게 선행을 받아 레이스를 이끄느냐가 경주 흐름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이다. 레이스 추리의 절반은 바로 이 선행형을 가려내는 작업이 차지한다.

등급별 대표적인 ‘테이블 세터’는 특선급의 경우 강호 공태민 김관희 김민준 박병하 박지영 박진영 양승원 유태복 인치환 임치형 전원규 정대창 정해민 조봉철 조주현 황준하 등이다.

우수급은 곽훈신 권정국 김민배 김병선 김환윤 류재민 박상훈 박승민 박윤하 박준성 설영석 신동현 왕지현 원신재 이성광 이성민 임영완 장보규 정상민 정태양 황영근 등이다.

선발급은 강병석 강형묵 권영하 김성용 김성우 김우병 명경민 박태호 배준호 신현엄 심상훈 엄지용 유상용 유승우 유연종 이광민 이록희 이재옥 이준석 이진영 임요한 정찬건 최봉기 최유선 한정훈 허남열 등이다.
 
이들이 차려 놓은 밥상을 인근 지역 연합세력 선수들은 포식을 하게 된다.
특히 간간이 비치고 있는 연대 경주에서 누가 선행을 서고, 누가 마크를 해야 한다는 기본적인 원리는 더욱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경륜위너스 박정우 예상부장은 “팀별 강한 선행형 한 명이 열 명의 추입형 부럽지 않다. 확실히 앞에서 끌고 갈 수 있는 선수가 있다면 지역적 연합을 넘어 학연 및 실업 친분 등 어느 누구도 연대 협공을 피하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진홍 기자 jjh@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