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마스크’의 단거리 강자 굳히기 한판...7일 1등급 경주

발행일시 : 2019-07-04 15:40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7일(일) 제11경주로 1등급 경주마들의 1200m 단거리 경쟁이 펼쳐진다. 산지와 나이, 성별 제한 없이 다양한 경주마가 출사표를 던졌다. 총상금은 1억 1천만 원이 걸려있다.
 
최근 단거리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국산마 ‘마스크’의 출전으로 경주에 흥미를 더하고 있다. ‘마스크’에게 모든 관심과 견제가 집중되는 동안 새로운 스프린터의 등장으로 이변이 만들어질 수도 있다.

▶ 마스크 (수, 4세, 한국, R99, 임봉춘 조교사, 승률 31.3%, 복승률 68.8%)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활동하는 4세 국산마 에이스로 최근 3회 수득상금이 출전마 중 독보적으로 높은 약 2억 5천만 원이다. 올해 ‘세계일보배’ 우승, ‘서울마주협회장배’ 준우승 등 단거리 대상경주에서 연이어 입상하며 단거리 강자로 부상했다.

마스크 <마스크>

 
▶ 글로벌캡틴 (수, 3세, 미국, R88, 정호익 조교사, 승률 66.7%, 복승률 66.7%)
데뷔전부터 파죽의 4연승으로 3개월 만에 1등급으로 승급되었다. 6월 ‘SBS스포츠 스프린트’에서 첫 대상경주임에도 불구하고 3위를 차지하며 선방했다. 출전마 중 나이가 가장 어리지만, 데뷔 후 받은 최저 부담중량인 51kg를 배정받아 유리할 수 있다.

▶ 글로벌뱅크 (수, 4세, 한국, R87, 최상식 조교사, 승률 25.0%, 복승률 56.3%)
데뷔 후 기복 없이 좋은 성적을 받고 있으며 16번 출전해 13번 3위안 입상했다. 출중한 선행력을 앞세워 단거리 위주로 경주를 참가하고 있다. 올해 1월 출전한 1200m 경주에서도 출발부터 결승까지 선두를 유지하며 승리했다.
 
▶ 다이아삭스 (수, 5세, 미국, R98, 지용철 조교사, 승률 16.7%, 복승률 55.6%)
지난해 5번 출전하여 1번 우승, 4번 준우승이라는 좋은 성적으로 1등급으로 올라섰다. 휴양을 마치고 7개월 만에 출전한 지난 6월 경주에서 4위로 순위상금을 획득하며 복귀전을 무난히 마쳤다. 본격적인 실력발휘가 기대된다.
 
▶ 리드머니 (암, 5세, 한국, R83, 박윤규 조교사, 승률 17.2%, 복승률 31.0%)
수말들의 강세가 예상되는 이번 경주의 암말 기대주다. 성적에 다소 기복이 있지만 2018년 ‘일간스포츠배’, ‘제주특별자치도지사배’ 우승하며 이변을 일으킨 주인공으로 이번 경주에서도 복병마가 될 수 있다.    조항준 기자 jhj@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