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관찰 카드뉴스
IT·전자

LG디스플레이, 美 SID 2019에서 ‘올레드(OLED) 대세화’ 이어간다

발행일시 : 2019-05-14 10:00

LG디스플레이(대표이사 부회장 한상범)가 14~16일(현지시간)까지 미국 새너제이(산호세)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SID(Society for Information Display) 2019’에 참가해 OLED 기술력을 선보인다.
 
SID는 글로벌 디스플레이 관련 기업 및 학계가 한 자리에 모여 새로운 기술과 제품을 전시하고 연구논문을 발표하는 세계 최대규모의 디스플레이 행사다.
 
이번 SID 기간 동안 LG디스플레이는 차세대 OLED TV 라인업과 차량용 P-OLED(플라스틱 OLED) 제품 등 다양한 프리미엄 OLED 제품을 앞세워 기술 리더십을 확고히 하고 OLED 대세화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5월14일부터 16일까지 미국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SID 2019'를 방문한 관람객들이 LG디스플레이 부스에 설치된 65인치 롤러블 TV를 감상하고 있다. <5월14일부터 16일까지 미국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SID 2019'를 방문한 관람객들이 LG디스플레이 부스에 설치된 65인치 롤러블 TV를 감상하고 있다.>

 
먼저, LG디스플레이는 화면을 돌돌 말아 접을 수 있는 ‘65인치 UHD 롤러블(Rollable) OLED TV’를 전시장 전면에 내세운다.
 
지난해 세계 최초로 공개한 롤러블 OLED 디스플레이는 화질뿐만 아니라 응용 범위와 디자인 측면에서 디스플레이의 혁신을 이뤘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현존하는 OLED TV 중 가장 큰 88인치 8K OLED TV와 ▲별도 스피커 없이 화면에서 직접 소리가 나는 ‘88인치 8K 크리스탈 사운드(Crystal Sound) OLED TV’ 등도 전시해 차세대 OLED TV의 우수성을 관람객들이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한다.
 
LG디스플레이는 선명한 화질에 자연스러운 곡면 구현이 가능한 P-OLED를 중심으로 차세대 차량용 디스플레이 신제품들도 전시한다.
 
▲12.3인치 P-OLED 패널 두 장을 이어 붙인 디지털 계기판(Cluster)과 ▲13인치 정보안내디스플레이(Center Information Display, CID) ▲투과율 45%의 12.3인치 투명 OLED 디스플레이 등으로 디지털 콕핏(Cockpit, 운전석)을 만들어 미래 자동차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한다.
 
이 밖에, ▲화질을 대폭 개선해 의료 진단의 정확성을 높인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DXD, Digitalized X-Ray Detector)용 디스플레이 ▲터치 센서를 패널 내부에 내장하는 인터치(in-TOUCH) 기술을 적용한 86인치 및 43인치 UHD LCD 전자칠판을 등 다양한 상업용 디스플레이 신제품들도 선보인다.
 
LG디스플레이 CTO(최고기술책임자) 강인병 부사장은 “LG디스플레이는 IPS, OLED TV 등 세계 최초의 디스플레이 역사를 써왔다”며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기술 혁신 선도기업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LG디스플레이는 SID 2019에서 제품 전시 외에도 OLED를 비롯한 다양한 디스플레이 관련 최신 연구 논문을 발표해 차별화된 기술력을 입증한다는 계획이다.   김휘영 기자 younghk@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NextDaily 집중분석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