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관찰 카드뉴스
경제·금융

채권단, 아시아나항공 연내 매각 추진…1조6000억 원 유동성 공급

발행일시 : 2019-04-23 14:59
사진=넥스트데일리 DB <사진=넥스트데일리 DB>

유동성 위기에 빠진 아시아나항공에 1조6000억원이 투입된다. 또 매각은 올해 중 이뤄질 전망이다.
 
산업은행 등 금호아시아나그룹 채권단은 23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재한 산업경쟁력강화 관계장관회의에 제출한 아시아나항공 경영정상화 추진 방안을 공개했다.
 
먼저 정상화 추진 방안은 아시아나항공에 유동성을 공급하기로 한 내용을 담고 있다. 유동성 공급액은 최대 1조6000억원이다. 이는 관련 업계 등에서 예상한 1조원 수준을 크게 상회하는 금액으로 유동성 해소는 물론 시장의 신뢰를 확보하기 위한 목적에서 결정됐다.
 
구체적으로 유동성 지원은 현금 지원과 마이너스 통장 성격인 신용한도로 구분된다. 현금 지원은 5000억원 상당의 영구채 매입으로 진행된다. 이를 통해 아시아나항공의 부채비율은 700%대로 내려갈 전망이다.
 
이와 함께 신용한도 8000억원과 Stand-by L/C 3000억원도 지원된다. 신용한도는 일반적인 용도이며 Stand-by L/C는 항공기 리스료 등 대외지급용도로 사용될 예정이다. 다만 현금 등을 통해 유동성 상황이 개선되면 채권 만기 연장이 순조로워 신용한도 사용이 계획보다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은 올해 중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채권단은 올해 안에 매각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채권단이 아시아나항공 실사에 즉각 착수한 후 오는 6월께 입찰공고를 낼 것으로 관측된다. 이렇게 되면 7~8월 안에 예비입찰,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 실사 등의 과정을 거치게 된다.
 
매각은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 지분 33.5%를 매각(구주 매각)하는 방식과 제3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로 진행된다. 아시아나항공뿐만 아니라 자회사를 포함한 일괄 매각이며 인수자가 요청할 경우에는 자회사 분리 매각이 가능하다.
 
현재 아시아나항공의 인수가격은 2조원 정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부채의 일부 변제, 구주 매각대금, 유상증자 및 경영권 프리미엄 등을 고려해 산정된 가격이다. 인수에는 SK그룹과 한화그룹, CJ그룹 등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채권단은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일가는 물론 금호고속, 금호산업, 아시아나항공과 특별약정도 체결한다. 아시아나항공의 매각이 무산되면 매각 대상 지분을 채권단이 임의의 조건으로 매도한다는 동반매각요청(Drag-along)이 핵심이다.
 
한편 아시아나항공은 채권단의 경영정상화 추진 방안과 별도로 자구안을 시행 중이다. 탑승률이 낮은 노선을 우선적으로 폐지해 수익성을 높이는 방안 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NextDaily 집중분석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