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에이미, 사주자 정체

발행일시 : 2019-04-16 16:27
사진=에이미 SNS

<사진=에이미 SNS >

에이미가 폭로 글을 올렸다. 남성 연예인과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 받았으며, 해당 연예인이 자신을 입막음하기 위해 성폭행 및 불법 촬영 등을 했다는 글을 올린 것. 그가 주장하는 사주자는 누구일까.

에이미는 16일 자신의 SNS를 통해 “모든 프로포폴은 A군과 함께였다. 졸피뎀도 마찬가지”라며 “내가 잡혀갈 것이라는 소문이 돌자 (A군이) ‘에이미를 만나서 성폭행 사진·동영상을 찍어서 불지 못하게 하자’고 했다”고 폭로했다.

에이미는 A군과 절친한 사이인 가운데 에이미는 자신이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게 되자, 당시 군 복무 중이던 A군으로부터 ‘나를 도와 달라’ ‘연예인 생활이 끝날 수도 있다’ ‘죽어 버리겠다’ ‘(네가) 안고 가라’ 등의 부탁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에이미는 자신은 경찰 조사에서 ‘나만 처벌해 달라’고 요청했을 뿐, A군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따.

또한 에이미는 자신의 범행이 알려지길 우려한 A군이 ‘에이미를 만나 성폭행 사진·동영상을 찍어서 경찰에 말하지 못하도록 하자’는 제안을 제3자에게 했고 자신은 이 제안을 받은 사람으로부터 해당 내용을 듣게 됐다고 주장했다.

에이미는 “(A군이) 성폭행 사진·동영상을 찍는 작전은 자기(가 연관된 것이) 아니라고 했지만, 녹취록에 있었다”며 “그렇게 나한테 애원하던 사람이 일이 끝나니 나를 피했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난 내가 저지른 죄로 지금도 용서를 빌고 아직도 벌을 받고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넌(A군) 참 환하게 TV에서 웃고 있다. 네가 한 모든 것을 다 모른척하고 피한 너, 그리고 어떻게 나에게 다른 사람을 사주해 그럴 수가 있었는지. 널 용서해야만하니. 슬프구나”라고도 덧붙였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