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엔비디아, 자율주행차 충돌방지하는 계산형 방어 주행 정책 공개

발행일시 : 2019-03-19 09:40

엔비디아(CEO 젠슨 황)가 안전하고 편안한 주행이 가능한 엔비디아 드라이브 AV(NVIDIA DRIVE AV) 자율주행차 소프트웨어를 강화하기 위해 차량과 탑승자, 그 외 도로 이용자를 보호하는 강력한 주행 정책인 세이프티 포스 필드(Safety Force Field, 이하 SFF)를 발표했다.

SFF는 센서 데이터 수집하고, 차량 및 기타 도로 이용자를 보호하기 위해 주변환경의 움직임을 분석하고 예측한다. SFF 프레임워크는 운행 중 안전하지 않은 상황이 발생하거나 유도하지 않도록 하며, 잠재적인 위험을 완화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포함한다.

강력한 계산 기능을 갖춘 SFF는 제한된 통계로 실제상황 시나리오의 높은 복잡성을 모델링하려는 시도 대신, 차량이 수학적인 제로-충돌(zero-collisions) 검증에 기반해 안전을 유지하도록 한다. 엔비디아 드라이브 플랫폼에서 실행되는 프레임별 물리 기반의 SFF 연산은 차량 센서 데이터에서 수행된다.

SFF는 또한 현실세계에서 재현하기에는 다소 위험할 수 있는 고속도로 및 도심주행 관련 시나리오를 포함한 실제 데이터와 비트(bit) 정밀 시뮬레이션을 통한 검증을 거쳤다.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충돌 사고의 약 94%가 인간의 실수로 일어난다고 추산하는 가운데, 업계는 자율주행차 개발로 사고 제로화에 힘쓰고 있다. 경로 계획, 예측, SFF 등과 같은 안전 기능을 갖춘 드라이브 AV 플랫폼을 강화해야 하는 이유다.

SFF는 제동과 자동차 조정 제약 조건 모두를 고려해 별도로 작동했을 경우 발생할 수 있는 차량 이상 행동을 방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이 정책은 대규모 규칙과 예측이 아닌, 충돌 방지라는 한 가지 핵심 원칙만 따른다.

엔비디아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사업부 부사장 데이비드 니스터(David Nister)는 “주행에서 인간의 실수라는 요소를 제외시켜 대다수 충돌을 방지하고 이로 인한 여파를 최소화할 수 있다”며, “수학적으로 설계된 SFF를 적용한 자율주행차는 서로를 밀어내는 자석처럼 스스로를 위험 상황으로부터 보호하며 위험한 상황을 유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SFF는 개방형 플랫폼으로, 다른 주행 소프트웨어와 결합할 수 있다. 모션 계획 스택에서 안전한 의사 결정 정책 역할을 하는 SFF는 안전하지 않은 행동을 모니터링하고 예방한다. 또한 복잡하고 긴 도로 규칙에서 장애물 회피를 명확하게 구분해 낸다. 엔비디아 드라이브와 같은 고성능 컴퓨팅 플랫폼에서 실행되는 경우, 또 다른 계층의 다양성 및 중복성 기능을 추가해 안정성을 높인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