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신유용 성폭행 폭로, 고1부터 수십차례 성폭행 당한 후 협박 당해..코치 입장은?

발행일시 : 2019-01-14 15:05
사진=신유용 SNS

<사진=신유용 SNS >

신유용 성폭행 폭로 논란이 불거졌다.

14일 한겨레는 유도선수 신유용(24)이 A코치에게 수시로 폭행을 당했고 고등학생 시절인 2011년부터는 20여 차례 성폭행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코치는 영선고 유도 유망주 신유용을 운동이 미진하다는 이유로 수차례 폭행했다. 또한 그는 5년간 A코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덧붙였다.

이 매체는 A코치는 신 선수가 고1이 되던 2011년 숙소로 그를 불러 성폭행을 저질렀다고 보도했다. 특히 코치는 성폭행을 한 뒤 선수에게 “막 메달을 따기 시작했는데 이거 누군가한테 말하면 너랑 나는 유도계에서 끝이다. 우리 한국 떠야 해. 한강 가야 해”라는 협박까지 일삼았다고 매체는 전했다.

결국 침묵할 수밖에 없었던 신유용은 1학년 때부터 고등학교를 졸업한 뒤인 2015년까지 수십차례 성폭행을 당했다.

이에 신 선수는 지난해 3월 성폭행 혐의로 A코치를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11월에는 자신의 SNS에 “현재 사건은 수사 촉탁으로 인해 시한부 기소중지가 이뤄졌으며 서울 중앙지검에서 피의자 관련 수사가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며 “원글은 피의자의 신상정보가 너무 많이 노출된다는 의견이 있어 내리도록 하겠으며 이번 사건이 어떻게 진행되는지는 추후 말씀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는 글을 남겼다.

한편 A씨느 성폭행 혐의를 부인 중이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9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NextDaily 집중분석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