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김용국 사과에 쏠리는 시선

발행일시 : 2018-11-11 14:51
사진=김용국 팬카페 캡처 <사진=김용국 팬카페 캡처>

김용국이 결국 사과했다. 그룹 JB 출신 김용국은 최근 불거진 열애설을 비롯한 비공계 계정, 고양이 논란에 자필 편지로 사과했다.

김용국은 10일 오후 공식 팬카페에 자필 사과문을 올려 “저의 불찰과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마음에 상처를 입으신 팬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김용국은 걸그룹 소나무 나현과의 열애설에 대해 “소나무 나현 님과는 지인과 함께 몇번 만나서 동석하며 친해진 친구 사이”라며 “많은 분들께 이 일로 인하여 심려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반려묘를 유기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반려묘) 르시는 한차례 분양 보냈다가 다시 데려온 것”이라며 “그 때의 행동에 대해서 지금도 후회하고 뉘우치고 있다”고 말했다.

김용국 소속사 춘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김용국은 반려묘 카구와 르시를 데리고 소속사 숙소에 합사했지만 부적응을 이유로 르시를 입양 보냈다. 이후 올 9월 입양 보낸 르시가 보호자에게서 이탈하자 소속사가 다시 르시를 데려와 보호하는 중이다.

김용국은 “겪지 않아도 되었을 고통 겪은 르시에게도 미안하고 미안한 마음 뿐”이라며 “저의 반려동물에 대한 부족한 인식과 행동으로 많은 심려와 걱정을 끼쳐드렸다. 지금까지 한 저의 잘못된 행동에 대해서 앞으로 잊지 않고 항상 새기며 살겠다”고 밝혔다.

소셜미디어 비공개 계정 논란에 대해선 “비공개 인스타그램에서 했던 언행과 행동에 대해서도 크게 뉘우치고 있다”며 “편지를 쓰고 있는 지금도 잘못된 행동에 대해서 후회하고 있다. 백번 생각하고 행동하며 겸손해지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팬 분들에 대한 저의 마음은 항상 감사하고 감사한 마음 뿐”이라며 “데뷔하며 많은 분들께 분에 넘치는 사랑을 받으며 지낼 수 있었던 것도 팬 여러분들 덕분이었다. 이런 분들께 큰 실망을 끼쳐드린 점에 대해서는 입이 열개여도 죄송하고 죄송하다는 말씀밖에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 적었다.

끝으로 “많은 분들이 주셨던 질타와 충고는 달게 받고 뼈에 새겨 더 성숙한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며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마무리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