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김지은 기고글 통해 폭로, 안희정 아들 요트강습까지 예약?

발행일시 : 2018-09-21 15:57
사진=JTBC 뉴스 화면

<사진=JTBC 뉴스 화면 >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로부터 성폭력 피해를 호소하고 있는 전 정무비서 김지은 씨의 기고글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민주노총 ‘노동과 세계’에 기고되면서 온라인에 공개된 ‘노동자 김지은이고 싶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김지은 씨는 “고소 이후 반년 넘게 재판에만 임하면서 아무런 일도 하지 못하고 수입을 벌지 못하고 있다”며 “다시 노동자가 되고 싶다”,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가고 싶다”라고 말했다.

김지은 씨는 안희정 선거캠프에 들어간 소감에 대해 “‘세상을 바꿀 수 있다는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해 들어갔지만, 캠프 안의 분위기는 기대했던 것과 달랐다”고 설명했다.

이어 “도청에 들어와 가장 힘들었던 건 안 지사의 이중성이었다”며 “민주주의자이자 세상을 바꿀 수 있는 지도자라는 이미지와 실제는 달랐다”며 “휴일은 대부분 보장 받지 못했으며 메시지에 답이 조금이라도 늦으면 호된 꾸중을 들어야 했고 24시간 자신의 전화 착신, 아들과의 요트강습 예약, 개인 기호품 구매, 안희정 부부가 음주했을 때는 개인 차량 대리운전 등 일반 노동자로서 해서는 안 되는 일들이 수도 없이 많게 주어졌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달 14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조병구)는 피 감독자 간음 및 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강제추행 혐의로 기소된 안 전 지사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