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박용하 매니저, 실검 목록에 등장한 이유

발행일시 : 2018-09-05 23:57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故박용하 매니저가 고인의 유품을 훔쳐 논란을 빚은 1년 후 아이돌 그룹 매니저로 활동한 사실이 알려졌다.

3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매니저에 뒤통수 맞은 스타들' 편으로 故박용하 매니저가 언급됐다.

이날 박수홍은 "故 박용하 매니저가 기억에 남는다"고 말했다. 한 연예부 기자는 "매니저 이 씨가 故박용하가 사망한 지 일주일 만에 그의 계좌에서 2억 4천 만원 인출을 시도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씨는 소속사에 있었던 720만 원 상당의 사진집과 2600만 원 상당의 유품을 절취했다. 이어 회사 법인 도장을 훔쳐 후배 매니저와 함께 태국에 잠적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런데 매니저 이 씨가 1년 후 한 아이돌 그룹의 매니저 일을 시작했다고 한다. 유족들의 주장에 따르면 이 매니저가 유족들이 나를 괴롭히고 있다고 주장했다더라"라며 "결국 유족들은 2011년 검찰에 진정서를 제출했고, 2013년 매니저의 재판이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당시 이 씨는 "나는 그 돈을 인출할 권리가 있다. 박용하의 사진첩이나 앨범은 그리워서 가져간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 패널은 "2014년 1월 결국 매니저 이 씨는 연예계에서 아예 퇴출됐다. 한국 연예매니지먼트 협회서 채용 금지 결정이 의결됐다"고 말했다.

이은수 기자 eslee@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