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태극전사 본격 '금 사냥'…최민정, 쇼트트랙 500m 우승 도전

발행일시 : 2018-02-13 10:27
사진=2018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 화면 캡처 <사진=2018 평창 동계올림픽 공식 홈페이지 화면 캡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5일차인 오늘(13일) 태극전사들이 본격적인 '금 사냥'에 나선다.
 
오늘은 평창과 강릉에서 스노보드 남자 하프파이프, 남녀 크로스컨트리 스프린트 클래식, 스피드스케팅 남자 1500m, 루지 여자 싱글, 쇼트트랙 등의 경기가 열린다.
 
가장 관심이 가는 경기는 쇼트트랙 여자 500m 경기다. 우리나라에는 에이스 최민정이 있다. 최민정은 이날 500m 준준결승을 시작으로 금메달을 노린다. 우리나라가 쇼트트랙 세계 최정상이지만 역대 올림픽에서 여자 500m만큼은 금메달을 따지 못했다.
 
여기에 쇼트트랙도 남자 1000m와 5000m 계주는 예선경기를 펼친다. 이번 올릭픽에서 우리나라에 첫 금메달을 선사한 임효준과 함께 서이라, 황대헌 등이 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전날인 12일 1, 2차 시기를 치른 루지 여자 싱글 경기도 이어진다. 우리나라에서는 성은령, 아일린 프리쉐가 참여했다. 아일린 프리쉐는 1, 2차 시기에서 7위에 올라 오늘 3, 4차 시기에 좋은 성적을 거두면 메달까지 가능하다.
 
이와 함께 스피드스케이팅 남자 1500m에서는 김민석, 주형준이 경기에 나서며 크로스컨트리 종목에서는 여자 스프린트 클래식에 주혜리, 남자에 김마그너스가 출전한다. 김동우는 알파인스키 복합 활강과 복합 회전 경기에, 권이준과 김호준 그리고 이광기는 스노보드 하프파이이프 남자 경기를 치른다.
 
그중 김마그너스는 한국 크로스컨트리 대들보로 2016년 릴레함메르 유스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 2개, 은메달 1개를 획득한 바 있다. 또 2017년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 크로스컨트리 남자 스프린트 클래식에서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 외에도 '천재 스노보더'로 알려진 재미교포 클로이 김은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스노보드 하프파이프 여자 결선에 출전한다. 그는 12일 예성경기에서 압도적인 기량을 선보이며 1위에 올랐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8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