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가전

LG전자, 의료용 영상기기 '풀라인업' 들고 'MEDICA 2017' 간다

발행일시 : 2017-11-14 12:00
사진=LG전자 제공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의료용 영상기기 '풀라인업'을 들고 현지시간으로 오는 16일까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열리는 국제의료기기 전시회 'MEDICA 2017'에 참가한다.

MEDICA 2017은 전 세계 70개국 약 5100개 업체가 참가하는 세계 최대 규모 의료기기 전시회다.

이 자리에서 LG전자는 상담실, 진료실, 응급실, 수술실, 방사선실 등 병원처럼 전시존을 꾸며 각 의료현장에 최적화한 제품들을 선보인다.

먼저 LG전자는 환자 상태를 판단하는 진단용 모니터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 제품으로 회사는 지난해 소개한 임상용 모니터,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DXD; Digitalized X-Ray Detector), 수술용 모니터에 이어 의료현장에서 필요한 영상기기 풀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또 21형 진단용 모니터(모델명 21HK512D) 신제품은 모니터를 오래 사용해서 색상이 또렷하지 않게 되면 내장된 색상 측정 장비인 캘리브레이터(Calibrator)가 색표현을 보정한다. 여기에 LG전자는 5 대 4 화면비 19형 임상용 모니터(모델명 19HK312C) 신제품도 함께 선보인다. 이 모니터는 환자와 상담하는 임상용으로 많이 사용된다.

회사는 이 제품들이 '다이콤(DICOM; Digital Imaging and Communications in Medicine) part 14' 표준을 충족한다고 설명했다. 회색 톤 영상을 정확하게 보여준다는 의미로 의료업계에서 사용하는 모니터는 각종 검사 결과가 회색 톤으로 나타나 회색 표현력이 중요하다.

실제로 LG전자는 이 제품들에 화면 밝기를 일정하게 유지하는 백라이트 기술을 적용했다. 오랜 시간 모니터를 쳐다봐도 눈이 피로하지 않도록 화면 떨림 현상을 방지하는 기술도 이용했다.

이 외에도 LG전자는 작년에 공개한 바 있는 ▲임상용 모니터(모델명 27HJ712C) ▲디지털 엑스레이 검출기(DXD; Digitalized X-Ray Detector) ▲수술용 모니터(모델명 27HJ710S) 등 의료용 영상기기도 함께 전시한다.

LG전자 IT BD(Business Division) 장익환 상무는 "모니터 사업으로 축적해온 기술 역량으로 의료용 영상기기 시장에서도 프리미엄 리더십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