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

'국정농단' 등 베일에 쌓인 의혹 밝혀질까…靑, 박근혜 정부 '300여종 문건·메모' 발견

발행일시 : 2017-07-15 07:00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사진=YTN 방송화면 캡처>

민정비서실 공간에서 이전 정부 민정수석실에서 생산한 문건과 메모 등이 발견됐다. 박근혜 정부가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등 그동안 밝혀지지 않은 의혹이 풀릴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 14일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전 정부에서 작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문건과 메모 300여 종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문건과 메모는 지난 3일 민정비서실 공간을 재배치하던 과정에서 나왔으며 2013년 3월에서 2015년 6월까지 생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문건과 메모의 상당 부분은 우병우 전 민정비서관 및 민정수석이 청와대에서 근무하던 시기(2014년 5월 12일∼2016년 10월 30일)의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으로 수석·비서관 회의자료, 장관 후보자 등의 인사자료, 국민연금 의결권 등 각종 현안 검토자료를 포함하고 있다.
 
특히 이 자료들은 그동안 밝혀지지 않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국정농단 사건의 의혹을 푸는 데 중요한 단서가 될 전망이다. 실제로 문건과 메모 중 일부는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지원 방안을 검토한 내용과 국민연금 의결권 관련 사안을 논의한 내용이다.
 
관련 메모에는 '삼성 경영권승계 국면→기회로 활용' '경영권승계 국면에서 삼성이 뭘 필요로 하는지 파악' '삼성의 당면 과제 해결에는 정부도 상당한 영향력 행사 가능'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또 문화예술계 건전화와 관련한 문건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여기에 세월호 유가족 대책위 일부 인사들의 대리기사 폭행사건의 수사지휘를 암시하는 고(故) 김영한 전 민정수석의 자필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청와대는 자료들의 사본을 국정농단 사건의 공소유지를 담당한 특검에 제출했고 원본을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하는 절차를 밟았다. 다만 해당 문건과 메모들만 봐서는 관련 내용이 정부 정책 등으로 이어진 것인지는 알 수 없어 정확한 경위 파악이 관건으로 떠올랐다.

황재용 기자 (hsoul38@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