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기존의 사이다는 잊어라’…롯데칠성, 더 세고 짜릿한 강한 탄산 '칠성 스트롱 사이다' 출시

발행일시 : 2017-04-22 00:00
롯데칠성음료가 기존 자사의 대표 제품인 사이다를 업그레이드해 더 세고 짜릿한 탄산음료 ‘칠성 스트롱 사이다’ 400㎖ 페트병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사진=롯데칠성음료 제공 <롯데칠성음료가 기존 자사의 대표 제품인 사이다를 업그레이드해 더 세고 짜릿한 탄산음료 ‘칠성 스트롱 사이다’ 400㎖ 페트병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사진=롯데칠성음료 제공>

 
롯데칠성음료(대표 이영구)가 기존 자사 사이다 제품을 업그레이드해 더 세고 짜릿한 탄산음료 ‘칠성 스트롱 사이다’ 400㎖ 페트병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이 제품은 ‘더 세고 짜릿하게 즐겨봐! 속 시원하게 퍼지는 강한 탄산, 칠성 스트롱 사이다’라는 콘셉트에 맞춰 10~20대 소비자를 타깃으로 했다.
 
최근 젊은층이 갑갑한 상황이 후련하게 풀릴 때 즐겨 쓰는 신조어인 ‘사이다’에 착안해 가슴이 뻥 뚫리는 듯한 시원하고 짜릿함을 더하기 위해 기존 칠성사이다의 고유한 맛과 향은 그대로 유지하면서도 그동안 탄산음료에서 맛보지 못했던 최대치의 탄산가스볼륨을 넣어 차별화한 것이 특징이다.
 
칠성 스트롱 사이다의 탄산가스볼륨은 5.0이다. 기존 칠성사이다 제품 대비 약 30% 높아 마시는 즉시 입안 가득 짜릿함을 느낄 수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제품 라벨은 에메랄드색과 은색을 사용해 가독성을 높이고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기존 초록색 패키지와 차별화한 투명 패키지를 사용해 세련된 느낌으로 젊은층에 어필하고자 했다.
 
칠성 스트롱 사이다의 차별점인 높은 탄산가스볼륨을 오랫동안 유지하기 위해 더 단단한 패키지를 적용했다. 외부의 급격한 온도변화와 직사광선 노출을 최소화하기 위해 종이상자로 포장되어 유통되는 점도 특징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칠성 스트롱 사이다는 기분전환이 필요하거나 짜릿한 자극을 원할 때 제격이며 특히 답답하고 짜증날 때 스트레스를 강한 탄산의 짜릿함으로 시원하게 날려버리고 싶을 때 딱 맞는 제품이다”며 “신제품 출시에 맞춰 10~20대를 타깃으로 시음회, 광고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 칠성 스트롱 사이다의 붐업 조성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칠성사이다는 1950년에 출시되어 반세기 넘게 한국인 입맛을 대변한 탄산음료로 ‘맑고 깨끗함’이라는 브랜드 정체성을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담은 광고 등 다양한 마케팅을 통해 꾸준히 알려가고 있다. 국내 사이다 시장의 1위 브랜드로 지난해 약 38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정영일 기자 (wjddud@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이선기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18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