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가전

LG전자, 지난해 영업익 1조3378억원...전년비 12.2%↑

발행일시 : 17-01-25 16:01

LG전자(대표 조성진)는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 55조 3,670억 원, 영업이익 1조 3,378억 원을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56조5,090억 원 대비 2.0% 감소했으며, 영업이익은 전년 1조1,923억 원 대비 12.2% 증가했다.

H&A사업본부는 연간 매출액 17조2,342억 원으로 전년 16조5,313억 원 대비 4.3% 증가했다. 프리미엄 제품 판매 호조, 원가구조 개선 등에 힘입어 영업이익 1조3,344억 원을 달성했다.

MC사업본부는 전략 스마트폰 G5 판매 부진과 시장 경쟁 심화로 영업적자가 늘었다.

HE사업본부 매출액은 전년 17조3,976억 원 대비 소폭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 및 원가경쟁력 개선으로 1조2,374억 원을 기록했다.

VC사업본부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사업의 성장과 전기차 부품의 본격적인 공급에 힘입어 전년 1조8,324억 원 대비 51.3% 증가한 2조7,731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신사업 추진에 따른 선행자원 투입으로 소폭의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14조 7,777억 원, 영업적자는 352억 원이다. 매출은 전년 동기 14조 5,601억 원 대비로는 1.5% 증가, 전 분기 13조 2,243억 원 대비로는 11.7% 증가했다.

LG전자, 지난해 영업익 1조3378억원...전년비 12.2%↑

사업본부별로는 우선 H&A사업본부가 매출액 4조433억 원, 영업이익 1,501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전 분기 4조2,712억 원 대비 5.3% 줄었으나, 트윈워시, 디오스 얼음정수기 냉장고 등 주력 제품들의 국내 판매가 늘며 전년 동기 3조 8,295억 원 대비 5.6%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초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와 ‘시그니처 키친 스위트’에 대한 브랜드 투자와 출시 국가 확대에 따른 마케팅 비용 투입으로 전년 동기 2,148억 원 대비 30.1% 감소했다.

MC사업본부는 매출액 2조9,036억 원, 영업손실 4,670억 원을 나타냈다. 매출액은 프리미엄 스마트폰인 V20의 판매 호조, 주력 시장인 북미시장에서의 판매량 증가에 힘입어 전 분기 2조5,170억 원 대비 15.4% 증가했다.

HE사업본부는 매출액 4조 7,933억 원, 영업이익 1,640억 원이다. 매출액은 4분기가 TV 성수기라는 점과 더불어, 올레드 TV, 울트라HD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가 늘며 전 분기 4조 1,415억 원 대비 15.7%, 전년 동기 4조 7,397억 원 대비 1.1%,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성수기 경쟁 심화에 따른 마케팅 비용 증가와 패널 가격 상승으로 전 분기 3,815억 원 대비 57.0% 감소했으나, 프리미엄 TV 판매 확대로 전년 동기 1,092억 원 대비로는 50.2% 증가했다.

VC사업본부는 매출액 8,657억 원, 영업손실 145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사업의 지속적인 성장과 전기차 부품의 본격적인 판매로 전년 동기 5,204억 원 대비 66.4%, 전 분기 6,749억 원 대비 28.3% 증가했다.

LG전자는 올해 가전 시장은 글로벌 저성장 기조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에너지 고효율 및 프리미엄 융복합 제품에 대한 수요는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H&A사업본부는 B2C 사업에서는 초프리미엄 브랜드 ‘LG 시그니처’를 필두로 트윈워시 세탁기, 매직스페이스 냉장고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로 안정적인 수익을 확보하고, 시스템 에어컨, 빌트인, 부품 등 B2B 사업의 성장을 가속화시켜 사업 구조를 고도화할 계획이다.

스마트폰 시장은 프리미엄 신모델에 대한 혁신 경쟁과 보급형 시장의 가격 경쟁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MC사업본부는 전략 제품의 성공적 출시를 통해 재도약 기반을 마련하는 한편, 철저하게 수익성 중심의 성장을 추진한다.

TV시장의 수요 정체는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나 올레드 TV, 울트라HD TV 등 프리미엄 제품 수요는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HE사업본부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와 같은 차원이 다른 TV로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고, 올레드 TV, 울트라HD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를 통해 매출 증대 및 견조한 수익성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장은 인포테인먼트, 편의제품, 안전부품 간의 전장부품 통합화 요구가 커지고 있으며, 중국 업체들도 관련 사업에 진출하면서 가격 경쟁 심화가 예상된다. VC사업본부는 인포테인먼트 부문에서는 하이엔드 제품 중심으로 사업 구조를 고도화하고, 앞선 기술력을 기반으로 제품 경쟁력을 강화한다. 전기차 부품 사업은 GM ‘쉐보레 볼트 EV(Chevrolet Bolt EV)’ 공급 사례를 기반으로 사업 확대에 주력한다.

이 밖에 LG전자는 로봇사업, IoT, 인공지능 등과 같은 미래사업 준비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김문기 기자 (moon@nextdaily.co.kr)

© 2017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 ㅣ 대표전화 : 02-6925-6318
사업자등록번호 : 119-86-28010 ㅣ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