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한국 기업 79%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구축 위한 IT인프라 확장 계획”

발행일시 : 2021-05-18 16:21

에퀴닉스, 코로나 팬데믹이 미친 IT 인프라 계획 등 글로벌 연구 발표

글로벌 디지털 인프라 기업 에퀴닉스(Equinix)가 18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통해 글로벌 기술 트렌드에 대한 연례 글로벌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업무 방식의 변화가 디지털 인프라에 대한 투자 증대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혀졌다.

이번 조사는 코로나19가 디지털 인프라 계획에 미친 영향과 전 세계 기술 트렌드에 대한 IT 리더들의 견해를 살펴보기 위해 시행됐다. 미주, 아시아태평양, 유럽 및 중동, 아프리카(EMEA) 지역 26개국에 걸쳐 2600명의 IT 의사결정권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를 바탕했다. 이번 조사에는 한국의 IT 리더들도 참여했다.

에퀴닉스 장혜덕 한국대표가 에퀴닉스가 조사한 글로벌 연구를 발표하고 있다. <에퀴닉스 장혜덕 한국대표가 에퀴닉스가 조사한 글로벌 연구를 발표하고 있다.>

한국 IT의사결정권자의 79%가 증가하는 클라우드 수요를 충족하고 하이브리드 멀티클라우드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향후 몇 년 내에 디지털 인프라를 확장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한국 디지털 리더 56%는 조직 내 일하는 장소와 방식에 장기적인 변화가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한국 기업의 절반 이상(57%)이 새로운 지역, 국가, 도시로 확장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

코로나19의 결과로 디지털화와 디지털 인프라에 대한 비즈니스 투자가 증가했다. 한국 디지털 리더의 36%가 팬데믹으로 디지털 혁신 계획을 앞당겼으며, 31%는 디지털 수요의 급속한 성장을 충족시키기 위해 예산을 늘렸다고 답했다.

팬데믹으로 발생한 문제 해결을 위한 IT전략도 점검했다. 한국 응답자 57%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IT 전략을 수정했으며, 63%는 코로나19 이후 더 애자일한 변화를 위해 기술에 투자할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기업의 디지털 전략을 위한 가장 큰 우선순위에 대한 질문에는, 한국 응답자의 71%가 IT 인프라를 디지털화하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답했다. 한편 상호연결을 디지털 혁신의 핵심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지난해보다 12% 증가한 49%로 나타났다. 상호연결이 기업의 생존을 위한 핵심이라고 답한 한국 IT 의사결정권자는 지난해 37%에서 올해 40%로 증가했다.

팬데믹으로 기업의 확장 계획에 제동이 걸릴 것이라는 우려는 감소됐다. 조사에 따르면 한국 기업의 57%가 여전히 새로운 지역, 국가, 도시 등으로 확장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 응답한 57% 중에서 32%가 시장 내 물리적 IT 인프라에 투자하지 않고 가상 방식으로 비즈니스 확장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업의 경쟁력을 위한 상호연결 활용도도 높아지고 있다. 한국 IT리더의 58%가 조직 간 직접적인 프라이빗 데이터 교환인 상호연결이 기업이 코로나19로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51%는 상호연결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답했다.

장혜덕 에퀴닉스 한국 대표는 “디지털화와 비즈니스 확장에 대한 관심의 증가로 에퀴닉스의 비즈니스도 성장하고 있으며 73분기 연속 성장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통신사와 클라우드 기업, 금융, 공공, 의료 부분에서 꾸준한 인프라 확장이 이뤄지고 있어 이 분야에서의 성장도 기대된다”라면서 “플랫폼 에퀴닉스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국내 고객이 디지털 혁신에 성공적인 여정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알림] 전자신문인터넷과 넥스트데일리는 오는 6월 3일 목요일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5시까지 “2021 스마트 디지털 워크스페이스 이노베이션” 무료 온라인 컨퍼런스를 개최한다.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디지털 워크스페이스 분야 글로벌 기업들의 최신 기술과 실무적용 노하우 및 성공사례가 자세히 소개된다. 비대면 시대에 변화된 기업 업무 환경의 생산성과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방법도 제시된다.

© 2021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인 : 이선기 | 편집인 : 서낙영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낙영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