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한국 HPE, “엣지에서 코어까지 전 플랫폼 서비스형 IT로 주도한다”

발행일시 : 2021-04-28 00:21

코로나 팬데믹으로 기업의 모든 환경이 바뀌면서 IT 기업들의 서비스와 제품들이 재편되고 있다. 변화하는 시대에 고객들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갖도록 성능과 보안성, 편의성, 확장성과 유연성이 향상되고 파트너십은 더욱 강화되고 있다.

한국 HPE(대표 김영채)가 27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HPE 에즈메랄(Ezmeral)과 HPE 그린레이크(GreenLake) 등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환경 구축을 위한 2021년 HPE의 주요 사업 기반 신규 업데이트 현황을 공개했다.

이번 기자간담회에서는 지난해 10월 새로이 부임한 한국 HPE 김영채 대표이사의 환영사에 이어 유연한 하이브리드 환경 구현을 위한 ▲HPE 프로라이언트 젠10 플러스(HPE ProLiant Gen10 Plus) 서버 신규 라인업 ▲다양한 환경에서 머신 러닝 및 데이터 애널리틱스를 구현하는 HPE 에즈메랄 데이터 패브릭 ▲HPE 그린레이크 클라우드 서비스의 업계 파트너십 확장 및 신규 지원 간편하게 구성된 새로운 서비스 포트폴리오 HPE Pointnext Tech Care 등 HPE Pointnext Services 사업 비즈니스 업데이트가 소개됐다.

27일 개최된 한국HPE 온라인 기자간담회. <27일 개최된 한국HPE 온라인 기자간담회.>

이번에 소개된 HPE 프로라이언트 젠10 플러스 서버 신규 라인업은 최근 3세대 서버 시장의 이목이 집중된 AMD EPYC 프로세서와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를 기반한다. 기존 대비 뛰어난 성능과 보안성, 자동화 및 원격 관리 기능 등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핵심 성능을 보유하고 있다.

3세대 AMD EPYC 프로세서를 활용한 프로라이언트 제품군 중 HPE ProLiant DL345 Gen10 플러스 서버와 HPE 프로라이언트 DL365 Gen10 플러스 서버는 각각 데이터베이스 관리를 위한 스토리지 최적화 솔루션 및 VDI 솔루션을 타겟으로 출시되었다. 3세대 인텔 제온 스케일러블 프로세서를 기반으로 하는 HPE ProLiant DL360와 DL380 Gen10 플러스 서버는 더욱 뛰어난 컴퓨팅 퍼포먼스와 메모리 성능으로 비용 효율성을 향상시켰다. 엔터프라이즈 하이브리드 RAID 솔루션 VROC와 같은 새로운 스토리지 컨트롤러 기능, 트라이모드(tri-mode) 스토리지 컨트롤러 및 확장된 하드웨어 RAID 옵션, 단일 섀시 내 더 높은 용량의 메모리와 NVMe SSD 드라이브가 지원된다.

HPE는 HPE 아폴로 서버, HPE 크레이 엑스 슈퍼컴퓨터 제품군 및 HPE 엣지라인 컨버지드 엣지 시스템에도 신규 프로세서 라인업을 탑재하여, 엣지에서 엑사스케일까지 최적의 인프라 포트폴리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신규 HPE 에즈메랄 포트폴리오는 AI/ML, 애널리틱스 및 데이터 집약 워크로드를 지원하는 향상된 엔드-투-엔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애널리틱스 플랫폼이다. 각 기업 고객이 현대화된 데이터 애널리틱스 시스템을 더욱 신속히 구축할 수 있도록 데이터 사이언스 및 애널리틱스 워크로드를 위해 고안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플랫폼이다. HPE 에즈 데이터 패브릭을 활용하면 정확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알맞은 사용자에게 전달할 수 있다. 해당 서비스는 스케일아웃 기능을 탑재한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 스토리지로 기업 고객은 이를 활용해 데이터를 집중적으로 활용하는 애플리케이션 사용 시 다양한 IT 환경에서 당면하는 이슈들을 해결할 수 있게 되었다.

HPE 그린레이크도 고객 경험 향상 기능과 파트너십을 강화했다. HPE GreenLake 클라우드 서비스는 지원 워크로드 범위를 넓혀 VM, 컨테이너, 베어메탈 등을 위한 손쉬운 인프라 구성을 통해 기업고객들이 당면하는 현 IT 과제에 대한 솔루션을 제공한다.
한국 HPE는 한양대학교와 마크로젠, KT 등 약 40여 개의 고객 레퍼런스를 보유하고 있다. 현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비즈니스 불확실성 및 실시간 변화에 민첩하고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한 최적의 솔루션으로, 향후 뉴노멀 시대를 대비하는 기업 IT 온프레미스 환경의 최적 대안으로 적극 공략할 방침이다.

고객 중심의 경험을 위해 기존의 서비스를 간편하게 구성한 IT 서비스 HPE Pointnext Tech Care도 공개됐다. 기존 HPE Foundation Care와 HPE Proactive Care서비스를 통합한 서비스로, 각 솔루션별 전문가에게 빠르게 연락할 수 있는 멀티 채널 액세스와 AI 기반의 디지털 운영 환경 구축 등의 IT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며 관리 운영의 효율성을 극대화했다.

한국 HPE 김영채 대표는 “글로벌 팬데믹 시대의 장기화와 함께 기업의 경쟁력은 엣지단에서의 분석력, 클라우드로의 전환, 데이터 통찰력 확보에 있다. 이를 위해 HPE는 엣지, 클라우드 및 데이터 기반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제시하고 있다”라면서 “변화무쌍한 시장의 변화에 대응해 기업 고객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할 수 있도록 엣지에서부터 코어에 이르기까지 모든 플랫폼을 서비스형(As-a-service) IT로 제공하는 장기적 비전을 제시해가겠다”고 밝혔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21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인 : 이선기 | 편집인 : 서낙영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낙영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