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륜 괴물신인 임채빈, 2021년 첫 등장과 동시에 우승 행진

발행일시 : 2021-03-15 15:04

지난해 슈퍼루키로 데뷔한 임채빈(S2 25기 수성 30세)이 2021시즌 처음으로 광명 스피돔에 등장해 3연승으로 진가를 증명하고 있다.

2021시즌 첫 경주에 나선 임채빈은 첫날 금요 경주에 나서 선두유도원이 퇴피 하자마자 2013년 그랑프리 대상경륜 우승자이자 현 경륜 랭킹 7위 박병하(S1 13기 양주 40세)를 뒤에 두고 자력 선행을 구사해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이날 기록 면에서도 300M를 17초 98로 끌고 갔으며 200M 시속도 최상위급인 10초 84를 주파했다.

임채빈(3번)이 3일 연속 강력한 자력 선행 승부로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은 지난 14일 특선급 결승 경주. <임채빈(3번)이 3일 연속 강력한 자력 선행 승부로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은 지난 14일 특선급 결승 경주.>

토요 경주에서도 마찬가지로 강력한 선행 승부를 앞세워 우승을 차지한 임채빈은 일요일 결승 경주에서도 괴력을 발휘하며 연승을 이어 나갔다. 특히 일요일 결승전에서도 강력한 선행력을 앞세워 당당히 우승을 차지했다.

임채빈은 후보생 당시 200m와 500m에서 각각 10초 32, 32초를 기록하며 역대 경륜 후보생 가운데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2019년 조호성(11기·은퇴) 이후 15년 만에 경륜훈련원을 조기졸업했다.

2020년 1월 3일 제1회차 경주 때 데뷔 전을 치른 그는 단 세 번의 경주만 펼쳤음에도 불구하고 함께 출전한 선수들이 엄두도 못 낼 정도의 가공할 파워를 선보였다. 벌써부터 경륜 최강자인 정종진(SS 20기 김포 34세)에 비교되고 있다. 이후 제4회차(1.26∼27)와 6회차(2.7∼2.9)와 경주에 출전해 3회차 연속 1위를 기록하며 단번에 특선급으로 승급됐다. 하지만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경륜 경주가 중단됨에 따라 오랜 시간 경주에 출전하지 못했다.
 
약 8개월간의 공백을 깨고 지난해 제43회차(10.30∼11.1) 경주에 출전한 그는 둘째 날 경주에서 3위로 밀리긴 했지만 마지막 날 결승에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특선급에 성공적으로 안착한 모습을 보여줬다.
 
경주를 마친 임채빈은 인터뷰에서 “첫 특선 결승에서 훌륭한 선배들과 경주를 할 수 있게 되어서 영광이었고 후회 없는 경주를 하기 위해 3일 연속 자력승부를 펼쳤다. 앞으로도 자만하지 않고 경륜을 사랑하는 팬들에게 좋은 모습 보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1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