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금융

김용범 "그린에너지 기반 구축에 11조3000억원 투입한다"

발행일시 : 2020-11-20 09:48

그린에너지 기반 구축 위해 R&D 투자 등 추진 2025년까지 11조3000원 투입
'20년 직접일자리 사업 93만3000명 참여 3·4차 추경사업(60만4000명)도 채용에 속도

혁신성장전략점검회의주재하는김용범차관 사진 = 뉴스1 <혁신성장전략점검회의주재하는김용범차관 사진 = 뉴스1>

정부가 그린에너지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2025년까지 11조3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0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32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 겸 정책점검회의 겸 제5차 한국판뉴딜 점검 TF’를 열고 이와 같이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는 그린에너지 추진현황 및 향후계획과 직접일자리 및 추경 일자리사업 추진상황, 코로나19 및 한국판 뉴딜 관련 정책대응 추진현황 및 홍보 등의 안건에 대해 논의했다.
 
먼저 김 차관은 정부가 그린에너지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태양광 R&D 투자, 해상풍력 활성화 방안, 그린수소 실증화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으며 2025년까지 11조3000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공공부문 신재생에너지 공급의무 비율을 2030년까지 단계적으로 상향(30%→40%)하고 지자체 주도로 재생에너지 집적화 단지를 조성할 예정이다. 여기에 민간 참여를 독려할 수 있도록 신재생에너지 사업 원스탑 인·허가 지원 및 지역주민과의 이익공유 모델 등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직접일자리 및 추경 일자리 사업에 관해서는 올해 공공부문 일자리가 코로나19로 인한 유례없는 고용위기 상황에서 우리 고용시장의 버팀목이 되었다고 전했다.
 
김 차관은 “고용위기를 넘어 생존위험에 직면한 실직자와 청년층, 영세자영업자 등 고용취약계층에게 더욱 의미가 큰 일자리”라고 평가했다.
 
이어 “2020년 직접일자리 사업은 11월 현재 93만3000명이 참여하고 있다”며 “시작이 다소 늦었던 3·4차 추경사업(60만4000명)도 채용에 속도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위기 상황에서 공공부문 일자리가 큰 역할을 했음에도 현재 고용상황은 어려운 상태이며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불확실성도 확대되고 있어 일자리 사업이 국민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덜어줄 수 있도록 연말까지 집행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 차관은 ”2021년 연초부터 직접일자리사업이 차질없이 시작되어 동절기 취약계층 일자리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사업계획 확정, 모집공고 등 사전준비도 철저히 하겠다“고 전했다.

이호 기자 dlghcap@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