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정, 미사 경정장 대세는 1코스

발행일시 : 2020-09-07 14:32

경정 경주에서 선수 기량이나 모터 성능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진입 코스이다. 현재 방식은 코스 쟁탈전을 펼칠 수 없는 고정 진입 방식이기 때문에 배번 그대로 코스에서 입상 경쟁을 펼쳐야 하는데 턴 마크에 가까운 코스일수록 유리하다.
 
역대 코스별 승률을 살펴보면 인코스〉센터코스〉아웃코스 순으로 높은 승률을 보인다. 개장 이후 오랜 기간 1, 2코스간의 승률이 비슷하게 이어져오다 2014년 35.8% ,2015년 32.7%, 2016년 47.2%, 2018년 36%, 2019년 33.8%, 2020년 35.2%의 승률을 기록하며 최근 7년간 1코스가 초강세를 보이고 있다.

경정, 미사 경정장 대세는 1코스

 
 특히 기획 편성 제도(수요 경주 우승자를 우선적으로 목요 경주 1코스 배정하는 제도)나 온라인 스타트가 처음 도입된 2016년에는 무려 47%가 넘는 승률로 두 경기 중 한 경기는 1코스에서 우승자가 나올 정도로 극강의 모습을 보였다.
 
1코스 강세가 확실하게 자리를 잡은 이유는 무엇일까
대다수 경정 전문가들은 선수들의 스타트 능력 상향 평준화와 모터 성능의 하향 평준화를 그 이유로 꼽고 있다. 1코스는 짧은 조주거리로 인해 스타트 맞추기가 생각보다 쉽지 않은 편인데 최근에는 파릇파릇한 신인급 선수들도 스타트에서만큼은 기존 선수들에게 밀리지 않을 정도로 전반적인 선수들의 스타트 능력이 좋아졌기 때문에 신인급 선수라 하더라도 1코스 인빠지기 승부가 가능한 상황이다.
 
 여기에 소음방지를 위한 감응형 모터 투입으로 인해 모터가 전체적으로 예전보다 파워가 떨어진 것도 1코스 강세에 중요한 원인이라 할 수 있겠다. 2코스 내지는 센터코스에서 휘감기를 시도하려 해도 예전보다 부족한 파워로 인해 1코스 선수를 못 넘어가며 밀리는 경우가 많다.
 
 물론 탁월한 선회 스피드를 갖춘 정상급 선수들의 경우 심심치 않게 멋진 휘감기를 선보이지만 대체로 휘감기 비중은 떨어지고 상대적으로 찌르기 위주의 1턴 전개 비중이 좀 더 높아진 상황이다. 1턴 마크와 가장 멀리 있는 아웃코스의 휘감기 승부는 아예 사라졌다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이다.
 
경정 전문가들은  "거의 대부분의 선수들이 1코스는 우승 욕심을 내볼 수 있기 때문에 하위급 선수라도 모터만 받쳐준다면 충분히 이변의 축으로 노릴 수 있다"고 조언했다.

반대로 탁월한 인빠지기 능력을 펼치는 강자라면 후착으로는 2, 3코스에서의 찌르기 입상이 유력한 상황이라 이러한 편성을 찾아 확실한 저배당 공략을 노리는 전략을 충분히 고려해볼 수 있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