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륜·경정 재개장 언제? 선수와 업계 종사자 피해 눈덩이

발행일시 : 2020-08-10 15:16

경륜·경정 경주가 지난 2월 23일 임시 휴장 이후 170여 일째 중단된 상태다.
 
앞으로 언제 개장할지도 미지수여서 경륜·경정사업은 중대한 기로에 서 있다. 단지 경륜·경정사업의 적자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700여명의 선수와 업계 종사자들의 피해가 시간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출전 수당과 상금을 주된 수입으로 하는 선수는 경륜과 경정에 각각 547명, 160명(7월말 기준)이 등록돼 있다. 하지만 지난 6개월 동안 이어진 경주 중단에 이들은 극심한 생활고를 겪고 있으며 상당수는 대리운전, 건설 현장 막노동, 택배 상하차 등의 부업으로 근근이 생활하고 있다.

6개월 넘게 휴장 중인 광명 스피돔에서 경륜 선수들이 훈련을 마친 후 피스타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한 채 휴식을 취하고 있다. <6개월 넘게 휴장 중인 광명 스피돔에서 경륜 선수들이 훈련을 마친 후 피스타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한 채 휴식을 취하고 있다.>

 
기금조성총괄본부에서는 선수들에게 최소한의 생활비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4월과 6월 두 차례 무관중 시범경주를 개최하고 긴급 생활 안정자금을 지원했으나 역부족이다.
 
이들뿐만이 아니다. 경주가 열리는 날이면 출근하는 종사원들 600여명 또한 휴업 상태로 휴업수당을 받고 있어 월급이 줄어들었다.

미화, 경비, 안전요원 등 용역업체 근로자들도 일거리가 줄어들어 교대 근무나 휴업을 하고 있는 실정이다.

경륜장과 경정장에 입점한 식당과 편의점 등 편익시설은 물론 예상지, 출주표 업체 등은 경주 중단으로 매출이 전무한 상황으로 존폐 위기에 놓여 있으며 인근 식당, 편의점 등 자영업자들의 피해도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업계 종사자들은 “얼마 전 프로야구와 프로축구 등은 제한적이지만 관중 입장이 허용됐다. 밀폐된 극장과 노래방과 워터파크 등도 방역 절차를 거쳐 영업을 한다. 경륜 경정 경주는 사전 예약자에 한 해 입장인원까지 제한해서 재개하겠다고 하는데도 아직 재개장 일정이 안나와 답답할 뿐"이라고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편 프로야구와 프로축구는 지난 7월 26일과 8월 1일부터 관중석의 10% 규모로 제한해 관중 입장을 허용하고 있으며 이번 달 11일부터 관중 허용치가 전체 수용 능력의 30% 이내로 늘어날 예정이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