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오비맥주 '캔크러시 챌린지' 성료…적립금 노인생계자금으로 전달

발행일시 : 2020-06-26 09:10
오비맥주 '캔크러시 챌린지' 캠페인 <오비맥주 '캔크러시 챌린지' 캠페인>

오비맥주가 지난달 '세계 환경의 날'을 기념해 전개한 '2020 캔크러시 챌린지(Can Crush Challenge)' 캠페인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캔크러시 챌린지는 캔 속에 이물질이 들어가지 않도록 밟거나 찌그러뜨린 사진 및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게시하고, 다음 참여자 3명을 지명하는 방식으로 진행된 참여형 릴레이 환경 캠페인이다. 오비맥주는 캔의 올바른 분리배출법을 알려 캔의 재활용률을 높이고자 해당 이벤트를 마련했다.
 
캠페인은 5월 25일 배하준 오비맥주 대표가 등장한 영상을 시작으로 한달 간 진행됐다. 본사 임직원과 오비맥주 대학생 사회공헌 서포터즈 '오비랑'’은 물론 파트너사인 환경재단과 세계 최대 압연 알루미늄 제조 기업인 노벨리스코리아,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도 참여해 알루미늄 캔 재활용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 제고와 행동 변화를 이끌었다.

또한 유명인사들도 참여했다. 배우 권율, 가수 션, 헬스트레이너 양치승 관장 등도 캔크러시 챌린지에 동참했다. 동시에 일반 시민들도 각자의 방식으로 캔을 찌그러뜨리며 자발적인 참여를 이어갔다.
 
오비맥주는 캠페인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참여자 한 명당 1000원씩 기부금을 적립했다. 적립된 기부금과 기업 차원에서 마련한 기부금을 더해 소셜 벤처기업 '끌림'에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기부금은 캔과 폐지 등 재활용품 수거로 생계를 이어가는 어르신들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한편, 노벨리스코리아에 따르면 한국에서 알루미늄 캔이 수거돼 다시 캔으로 재활용되는 비율은 30% 미만으로 수거율 80%에 비하면 매우 낮은 편이다. 이물질이 들어가지 않도록 캔을 찌그러뜨려서 빈 공간을 최대한 줄여 분리 배출하면 알루미늄 캔이 다시 캔으로 재활용되는 비율을 높일 수 있다. 재활용 시 에너지 사용과 온실가스 배출을 새제품 제조시보다 95% 가량 줄일 수 있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