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G마켓·옥션, '보세' 패션 전년 대비 최대 4배 매출상승

발행일시 : 2020-06-23 09:50
출처=이베이코리아 <출처=이베이코리아>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온라인 판매가 늘어나고있다. 이에 따라 일명 ‘스트리트 패션’으로 불리는 트렌드⋅소호 의류들이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다.
 
트렌드⋅소호 의류는 일명 '보세'라고도 불리며, 오프라인 매장 없이 온라인 중심으로 판매해 저렴한 가격과 다양한 디자인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실제로 이베이코리아가 운영하는 G마켓과 옥션이 6월 들어(6/1~6/21) 전년 동기 대비 의류/잡화 카테고리 판매 증감률을 살펴본 결과, 트렌드 패션의 인기가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먼저 트렌드 여성의류 판매량이 48% 증가했고, 남성의류는 32% 늘었다. 언더웨어와 스포츠의류/운동화도 각각 26%, 28% 신장했다. 신발(24%), 가방(13%) 등 카테고리 전반이 고루 신장했다. 경기 침체로 패션시장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점을 가만하면 주목할 만한 수치다.
 
트렌드⋅소호 패션 구매 비중은 단연 여성 고객의 비율이 63%로 높았다. 특히 활동성이 보장되고, 편하게 착용 가능한 패션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 고객 인기 품목으로 여성 팬츠/하의는 4배 가까이(288%) 더 많이 구매하는 것으로 집계됐고, 홈웨어/이지웨어도 2배 이상(138%) 잘 팔렸다. 원피스는 98%, 레깅스는 41%, 슬리퍼류는 101% 증가했다.
 
남성들의 경우 홈웨어는 물론, 가성비 좋은 외출복에도 관심이 높았다. 트렌드/소호 브랜드의 셔츠 판매량이 119% 증가했고 티셔츠(23%), 바지(52%) 등이 인기를 끌었다. 잠옷/홈웨어(121%), 남성 팬티(54%) 등 이지웨어를 찾는 고객도 많았다.
 
이 같은 추세를 반영하듯, 지난 6월 1일부터 일주일간 G마켓과 옥션이 진행한 ‘트렌드 패션 위크’는 36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 행사에는 총 531개의 트렌드/소호 패션 스토어가 참여했는데, 해당 스토어의 매출도 작년 동기간과 비교해 73%가 상승했다. △브리치 12억 △난닝구 5억 △피핀 3억 △앙투 3억 △캔마트 2억 등 주요 소호몰의 매출 역시 눈에 띄게 증가했다.
 
김세훈 이베이코리아 의류잡화팀 팀장은 "전통적인 동대문 의류부터 소호 사업자까지 제휴 모델을 다각화해, 고객들이 원하는 다양한 패션잡화를 온라인에서 구매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