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LGu+, 5G 단독모드 완전 상용화 토대 마련

발행일시 : 2020-06-16 10:00

5G단독모드 기반 음성통화후보기술 상용망 테스트 성공

LG유플러스(대표 하현회)가 국내 최초로 5G 단독모드(SA) 기반 음성통화 서비스 방식인 EPS FB(Evolved Packet System Fallback)외에 Vo5G(Voice over 5G) 기술을 상용망에서 시연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사측은 이번 시연 성공이 지난달 상용망에서 5G 단독모드 기반 데이터 송수신 테스트 성공에 이어, 5G 단독모드 기반 단말의 출시에 대비해 안정적인 고품질 5G 서비스 제공을 위한 준비가 완료됐다는 의미를 갖는다고 설명했다.

현재 국내 가입자들이 사용하고 있는 5G 네트워크는 LTE 코어망 일부를 함께 사용하는 5G 비단독모드(NSA) 방식이다. 국내 출시된 5G 스마트폰에서 사용하는 음성통화도 현재 LTE망을 이용하고 있다.

모델들이 5G 스마트폰을 통해 음성통화를 사용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모델들이 5G 스마트폰을 통해 음성통화를 사용하고 있다. [사진=LG유플러스]>

향후 상용화될 5G 단독모드에서는 5G와 LTE를 동시에 사용할 수 없다. 음성통화를 이용하려면 LTE로 전환 후 통화하는 EPS FB 방식을 사용하거나 5G에서 바로 통화가 가능한 Vo5G 방식을 사용해야 한다.

EPS FB방식은 기존 LTE망을 활용한 안정적인 음성 서비스가 가능하지만, Vo5G 대비 통화 연결시간이 길어지는 등 품질 저하 현상이 있을 수 있다. 반면에, Vo5G에서는 연결 시간이 빨라지는 대신 LTE와 5G 경계지역에서 품질 저하가 발생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두 방식 모두 상용에서 검증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으며, 지속적인 품질 테스트 및 개선 방안을 도출해 5G 단독모드 상용화 시 고품질의 안정적인 음성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술을 채택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012년 LG유플러스는 세계 최초로 LTE 네트워크에서 고품질의 음성통화를 이용할 수 있는 VoLTE(Voice over Long-Term Evolution)를 상용화한 바 있다.

박송철 LG유플러스 NW기술운영그룹장 전무는 "5G 기반 음성통화 후보기술에 대한 상용 테스트 진행으로 5G 단독모드 상용화를 위한 핵심기술을 확보하는데 성공했다"며 "5G 단독모드 상용화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21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인 : 이선기 | 편집인 : 서낙영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낙영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