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KT ‘언택트 R&D 전시 투어’ 시작

발행일시 : 2020-06-15 11:30

KT(대표 구현모)는 코로나 19로 문을 열지 못했던 ‘퓨처온’과 ‘5G 오픈랩’을 비대면 전시 프로그램 ‘언택트 R&D 전시 투어’로 개방한다고 15일 밝혔다.

두 시설은 KT가 인공지능,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스마트시티, 5G 솔루션 등 자사 혁신 기술을 홍보하고 이를 사업까지 연결하기 위해 서초구 우면동 KT연구개발센터에 마련한 전시관이다. 퓨처온은 방문자가 직접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며, 5G 오픈랩은 5G와 관련 기술과 자원을 중소 협력사에 제공하고 5G 기술을 공유하는 시설이다.

지난해 퓨처온과 5G 오픈랩을 방문한 국내 정부 기관과 기업체는 490개로 총 2,888명이다. 해외 방문자는 98개 기관 총 623명으로 미국, 영국, 일본, 중국의 ICT 기술 관련 정부 기관을 비롯해 세계은행,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같은 세계 주요 국제기구가 방문해왔다.

KT 퓨처온의 도슨트가 언택트 R&D 전시 투어 참가자에게 리얼360으로 KT 인공지능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KT] <KT 퓨처온의 도슨트가 언택트 R&D 전시 투어 참가자에게 리얼360으로 KT 인공지능 기술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KT]>

하지만 올해 방문한 국내외 정부 기관과 기업체는 8개, 85명이다. 일부 관람 요청은 왔으나, 국내 코로나 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1월 24일 이후부터 현재까지 퓨처 온과 5G 오픈랩 방문한 기업은 없는 상태다. KT연구개발센터 방역체계를 유지하기 위해 사실상 운영을 중단했기 때문이다. KT는 이를 해결하고자 언택트 R&D 전시 투어 프로그램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전문 도슨트가 KT ‘리얼 360’, ‘나를’, ‘비즈콜라보(베타 서비스)’ 중 하나를 이용해 1:1 또는 1:N(최대 20명)으로 퓨처온과 5G 오픈랩을 각각 실시간으로 소개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기존 가상현실 전시관과 다르게 양방향으로 진행되며, 참가자가 투어 중 언제든지 영상통화와 채팅을 통해 전시 아이템 및 솔루션에 대한 추가 설명을 요청하거나 궁금한 부분을 바로 질문하고 답을 들을 수 있다.

참가를 원하는 국가 기관, 기업은 ‘언택트 R&D 전시 투어’ 프로그램을 이메일을 통해 원하는 날짜와 시간 그리고 KT 영상 솔루션을 선택해 신청할 수 있다. 투어가 확정된 참가자는 서약서 등 보안 관련 절차를 거친 뒤 약속한 시간에 영상 솔루션으로 도슨트의 연락을 받아 투어를 진행할 수 있다.

금일 진행되는 언택트 R&D 전시 투어의 첫 번째 참가자는 인텔이다.

백남기 인텔 전무는 “전례없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기업의 비즈니스에도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며 “이번 온라인 투어는 언택트 환경에서도 파트너들과 어떻게 소통할 수 있는지 보여주는 신선한 시도라고 생각하고 다양한 솔루션을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홍경표 KT 융합기술원 원장은 “KT는 세계 최고 수준의 5G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고, 5G에 인공지능를 결합한 다양한 혁신 기술과 서비스를 통해 언택트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다”며 “퓨처온과 5G 오픈랩을 통해 한국의 앞선 ICT 기술력을 언택트 솔루션을 통해 전 세계에 전파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KT는 퓨쳐온과 5G 오픈랩의 전시 아이템을 연구개발 시기에 맞춰 분기별로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더불어 KT의 다양한 IT 솔루션을 활용해 분야, 타깃시장, 참여 기관에 따라 맞춤형 온라인 전시 투어를 진행해 사업 성과를 높이는 최신 정보 교환의 장으로 이용할 방침이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