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스프링클러-메가존, AI 기반 SNS 마케팅 사업 맞손

발행일시 : 2020-06-10 12:3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영향으로 마케팅 절벽이 현실화된 가운데 기업들이 비대면(언택트) 시대에 맞는 디지털 마케팅 플랫폼을 잇따라 도입하고 있다. 특히 고객의 앱 사용 동향을 분석하고, 분석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최적의 상품을 찾아내는 인공지능(AI) 기반 마케팅 솔루션이 기업들이 고객 데이터를 파악하고 참여를 유도하는 데 활발히 쓰이고 있다.

고객경험관리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글로벌 기업 스프링클러(sprinklr)가 메가존과 파트너십을 맺었다고 9일 밝혔다.

메가존과 스프링클러의 파트너십 체결식 <메가존과 스프링클러의 파트너십 체결식>

스프링클러와 메가존은 고객 경험과 관련해 마케팅·광고 분석, 실시간 대화 등을 통한 고객 지원과 전자상거래(E-commerce) 등 기업 마케팅 업무 전반을 전략 수립부터 실행까지 엔드-투-엔드(End-to-End)로 관리하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양사는 기업들이 신규 마케팅 캠페인 설정과 기존 캠페인 개선 활동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크게 줄이고 AI를 기반으로 데이터를 활용하는 역량을 향상할 수 있도록 돕는 데 초점을 맞출 계획이다.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둔 스프링클러는 페이스북, 트위터, 틱톡 등 세계적인 34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각종 메시지·실시간 대화 애플리케이션(앱) 등을 연결, 통합하는 플랫폼을 제공한다. 씨티그룹, 구글, 델 테크놀로지, 로레알, 나이키, 아마존 등을 포함한 1200여 곳의 글로벌 기업들이 스프링클러 솔루션에서 온라인 정보를 취합해 마케팅 및 고객 지원 등에 활용한다. 스프링클러는 2017년 시장조사기관 포레스트리서치의 SNS 광고 부문 리더로 선정된 바 있으며, 작년 12월에는 세계적인 소셜 마케팅 기업 나니건스(Nanigans)를 인수하기도 했다.

메가존은 지난 4년 간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디지털 마케팅을 수행하는 ‘마케팅 클라우드’ 분야에서 경험을 쌓았다. 메가존의 디지털 광고·마케팅 계열사인 펜타클은 2016년 이베이코리아에 데이터관리플랫폼(DMP) 솔루션인 ‘블루카이’를 구축한 바 있다. 현대·기아자동차의 국내외 DMP를 단계적으로 구축하는 프로젝트도 진행하고 있다.

고주연 스프링클러 한국 지사장은 “AI 기반 옴니 채널(온·오프라인 통합) 솔루션을 통해 마케팅부터 고객 지원까지 SNS 상에 축적되는 고객들의 의견, 불만, 아이디어 등 데이터 파악을 자동화해 브랜드 경험을 체계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면서 “메가존과 협력해 대 고객 채널 관리 서비스를 더욱 고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완 메가존 대표는 “마케팅 클라우드와 AI의 접목은 마케팅 효율성과 생산성을 향상시킬 뿐만 아니라 소비자들이 브랜드 여정을 더 생생히 경험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며 “고객 기업들에게 마케팅 활동을 통합 관리하고 최적화 해주는 SaaS를 제공하고 고객 기업들이 마케팅 전략과 업무를 혁신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