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향후 3개월 세계 경제전망 ‘부정적’…최적 방안은?

발행일시 : 2020-05-20 00:00

코로나 팬데믹 영향으로 전세계 경영진들이 향후 3개월 간 세계 경제에 부정적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특히 아시아태평양∙유럽지역에서 더 부정적인 것으로 조사결과 나타났다. 이에 대해 각 기업들의 대응책이 필요해졌다.

글로벌 분석기업 SAS가 글로벌 경제 분석 기관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EIU)과 함께 코로나19 이후의 경제 전망에 대한 ‘글로벌 비즈니스 바로미터(The Global Business Barometer)’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총 118개 국가의 기업 경영진 총 2758명을 대상으로 지난 3월 26일부터 4월 6일까지 약 10일 간 진행됐다. 응답자들은 세계 경제 전망 및 투자 계획, 비즈니스 운영 및 리스크 관리 전략에 대해 ‘가장 비관적(-50점)’부터 ‘가장 낙관적(+50점)’까지의 척도로 답했다.

전 세계 경영진들은 평균 -39.2점의 수치로 향후 3개월 간 세계 경제 전망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특히 아시아태평양 및 유럽 지역 응답자가 동일하게 -40.4점으로 가장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는 가운데, 일본(-45.2)이 가장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았고 이탈리아(-37.7)는 해당 지역의 타 국가 대비 다소 낙관적인 입장을 보였다. 자국 경제에 대한 전망에서는 스페인(-46.2)이 가장 부정적으로 전망했고 중국(-5.1)이 타 국가 대비 가장 낙관적으로 전망했다.

전 세계 경영진들은 평균 -39.2점의 수치로 향후 3개월 간 세계 경제에 대해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자료제공=글로벌 비즈느스 바로미터 <전 세계 경영진들은 평균 -39.2점의 수치로 향후 3개월 간 세계 경제에 대해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자료제공=글로벌 비즈느스 바로미터 >

반면 응답자들은 자신이 속한 산업 및 기업의 향후 3개월 전망에 대해서는 각각 평균 -22.0점과 -17.8점으로 세계 경제에 비해 덜 비관적으로 전망했다. 이는 세계 경제가 코로나19로 영향을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기업의 비즈니스가 통제 가능하며 여전히 비즈니스 성공에 대한 믿음이 강하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전체 응답자 중 절반가량(46%)이 코로나19 이전으로 비즈니스 상황이 회복되는 데 1~2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으며, 1년 이내 회복 가능하다고 응답한 비율 또한 40%에 달했다. 회복에 3년 이상(3~5년) 걸릴 것으로 예상한 비율은 응답자의 10%에 그쳤다.

또한 응답자들은 코로나19 이후 비즈니스 연속성 확보를 위한 주요 비즈니스 전략으로 운영 민첩성(operational agility) 개선을 꼽았다. 원격 근무, 유연 근무제 실시 등을 통해 운영 민첩성을 개선함으로써 매출이 부진할 경우에도 순이익 측면에서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경기 침체를 전세계 경영진이 체감하고 있는 가운데 SAS는 기업의 코로나19 대응과 원활한 비즈니스 계획 수립을 위해 ‘코로나19 데이터 분석 리소스 허브(COVID-19 Data Analytics Resource Hub)’를 개설했다. SAS는 코로나 비즈니스 전략을 총 3단계[대응(Respond)-복구(Recover)-재구성(Reimagine)]로 정의하여, 포스트 코로나 대비를 위한 데이터와 고급분석, 온라인 교육 등을 무료로 제공한다. 기업은 리소스 허브에서 금융, 공공, 의료, 리테일 등 산업별 맞춤형 분석 솔루션과 활용 사례들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SAS 비주얼 애널리틱스(SAS Visual Analytics) 기반의 동적 데이터 시각화 대시보드인 ‘SAS 코로나19 리포트(SAS Coronavirus Report)’를 제공한다. 전 세계 코로나19 발병 현황, 위치, 확산 및 추세 분석 결과를 지역별•단계별로 검색해 대화형 차트와 그래프, 다이어그램 등의 형태로 확인할 수 있다. 이 외에도 AI 기반 엔터프라이즈 분석 플랫폼 ‘SAS 바이야(SAS Viya)’와 코로나19 데이터 및 리포트가 사전 탑재된 분석 소프트웨어를 30일 동안 무료로 제공한다. 사용자는 머신러닝, 데이터 마이닝, 최적화, 모델 관리 등의 기능을 활용해 강력한 예측 모델 및 보고서 등을 만들 수 있다.

SAS 비주얼 애널리틱스를 활용한 ‘SAS 코로나19 리포트’ <SAS 비주얼 애널리틱스를 활용한 ‘SAS 코로나19 리포트’>

이승우 SAS코리아 대표이사는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가운데, 데이터 분석은 예측, 잠재적 위험 탐지, 자원 분배 등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비즈니스 계획 수립에서 핵심 역할을 하고 있다”며 “SAS는 더 나은 데이터를 기반으로 현명한 의사결정을 내리고 모두가 함께 코로나19로 인한 위기를 타개할 수 있도록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