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세종시, 블록체인 기반 자율주행차 신뢰 플랫폼 구축한다

발행일시 : 2020-05-18 13:36

ICT 통합보안 기업 라온시큐어(대표 이순형)가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의 ‘자율주행 상용화를 위한 블록체인 기반 자율주행자동차 신뢰 플랫폼 구축 시범 사업’을 수주했다.

세종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자율주행차의 도심 운행 및 서비스 관련 데이터를 수집해 자율주행차의 안전 운행 환경을 마련하고 부가서비스를 활성화한다는 계획이다.

라온시큐어는 라온화이트햇(대표 이정아), LG CNS(대표 김영섭), 언맨드솔루션(대표 문희창)과 컨소시엄 형태로 참여했으며, V2X(Vehicle To Everything*)를 위한 블록체인 기반의 분산ID(Decentralized IDentity, 이하 DID) 인증 플랫폼 구축과 전문 화이트 해커 그룹을 통한 보안 검증을 제공한다. 세종시 블록체인 기반 자율주행자동차 신뢰 플랫폼은 라온시큐어의 ‘옴니원’과 LG CNS의 ‘모나체인’을 기반으로 구축된다.

라온시큐어의 옴니원 기반 자율주행 환경의 분산ID 인증 개념도 <라온시큐어의 옴니원 기반 자율주행 환경의 분산ID 인증 개념도>

FIDO 생체인증과 DID 기술이 적용된 ‘옴니원’은 자율주행 서비스가 시작되는 지점인 이용자와 자율주행 차량을 인증한다. 중앙 서버나 관제 센터를 통한 단일 인증이 아닌 자율주행 구성 요소들간의 통신 시 상호 인증 방식을 통해 각 노드 및 구성간 통신에 대한 해킹 위협을 방지해 장애 없는 안정적인 서비스 운영이 가능하다. 인증서 발급에 따른 제반 비용도 절감된다.

세종시는 이번 사업을 시작으로 향후 자율주행 보편화에 대비해 자율주행차 운영에 필요한 차량 및 차량 소유주 정보, 자동차 등록사업소의 차량 및 소유주 정보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사물에 대한 분산신원증명 체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라온시큐어 이순형 대표는 “DID 인증 기반의 자율주행차 신뢰 플랫폼 구축 사업은 사물인증(IDentity of Things, IDoT*)에 대한 실질적인 첫 모델을 제시한다는데 의미가 크다”라며 “라온시큐어의 FIDO 생체인증과 DID 기술 역량으로 스마트시티, 스마트팩토리 등 사물인증이 필요한 다양한 분야를 적극 공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