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큐물러스 인수한 엔비디아, 가속 컴퓨팅 HW와 SW 모두 잡겠다

발행일시 : 2020-05-08 00:00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는 인공지능(AI)와 고성능컴퓨팅(HPC)의 기하급수적인 성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가속화, 세분화, 소프트웨어 정의 아키텍처로 발전하고 있다. 현대적인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기 위해서는 HPC와 네트워킹 하드웨어, 그리고 소프트웨어가 동시에 필요하다.

AI 컴퓨팅 기술 글로벌 기업 엔비디아(CEO 젠슨 황)가 오픈소스 기반의 데이터센터 네트워크 소프트웨어 최적화 솔루션 기업 '큐물러스 네트웍스(Cumulus Networks)' 인수 계획을 발표했다.

최근 고성능 네트워킹 기업 멜라녹스(Mellanox)를 인수한 엔비디아는 큐물러스 인수를 통해, 칩에서부터, 시스템, 그리고 큐물러스 네트Q(Cumulus NetQ)와 같은 애널리틱스를 포함한 소프트웨어에 이르는 전체 네트워킹 스택을 혁신하고 최적화해 개방형 네트워킹 플랫폼으로 확장 뿐만 아니라 원활한 엔터프라이즈 및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의 운영이 가능해졌다.

미 캘리포니아주 마운틴뷰에 본사를 둔 큐물러스는 네트워크 스위치 운영체제(OS)인 큐물러스 리눅스(Cumulus Linux)를 통해 100개 이상의 하드웨어 플랫폼을 지원한다. 초고속 멜라녹스 스펙트럼(Mellanox Spectrum) 스위치는 이미 마이크로소프트 애저(Microsoft Azure) 클라우드에서 운영되고 있고, 오픈 컴퓨트 프로젝트(Open Compute Project)에서 관리하는 오픈소스 제품인 큐물러스 리눅스 및 소닉(SONiC)과 함께 제공된다.

엔비디아와 큐물러스의 인연은 멜라녹스가 오픈 이더넷(Open Ethernet) 전략을 수립했던 2013년부터 시작됐다. 멜라녹스는 큐물러스와의 파트너십 맺고 통합 제품을 공급했다. 큐물러스가 만든 ONIE 환경은 멜라녹스 베어 메탈 스위치를 위한 소프트웨어 기반이 된다. 엔비디아와 큐물러스는 리테일을 포함한 엔터프라이즈용 엣지 네트워킹을 위한 분산 리눅스 소프트웨어 프레임워크인 DENT를 구축했다. 또한, 오닉스(Onyx) 운영체제의 채택은 특히 이더넷 스토리지 패브릭(ESF)과 관련해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가속 컴퓨팅을 위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모두 개발하려는 엔비디아는 큐물러스를 통해 네트워킹 소프트웨어로 확대될 전망이다. 양 사는 전체 기술 스택에 걸친 혁신을 통해 가속 컴퓨팅과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를 위한 획기적인 성능을 대규모로 제공할 방침이다.

큐물러스 인수한 엔비디아, 가속 컴퓨팅 HW와 SW 모두 잡겠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