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선택한 하나투어, 무엇이 달라지나?

발행일시 : 2020-04-23 00:00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Dell Technologies, 대표 김경진)는 하나투어 차세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축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 차세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축 프로젝트는 급변하는 여행 트렌드에 더욱 발빠르게 대응할 수 있는 비즈니스 민첩성을 확보하고, 향후 IT 인프라 운영 비용 절감을 목표로 했다.

하나투어는 트랜잭션 급증에 따른 클라우드 사용 비용의 과도한 증가, 업무별 각각 다른 시스템의 구축 및 운영으로 인한 데이터센터 내 시스템간 연동 불가, 시스템별 서로 다른 개발 언어의 사용에 따른 애플리케이션 개발 환경의 복잡성 심화, 관리의 비효율성 등의 문제 해결이 필요했다.

하나투어가 새롭게 구축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여러 시스템에 산재된 회사의 주요 업무들을 통합해서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아마존웹서비스(AWS)를 비롯한 광범위한 퍼블릭 클라우드 및 프라이빗 클라우드 환경과의 연계가 가능하다. 멀티 클라우드 환경을 일관성 있게 운영하고 관리할 수 있는 VM웨어 솔루션 기반의 일원화된 플랫폼을 통해 애플리케이션을 다른 클라우드 환경에서 구동하더라도 별도의 애플리케이션 수정이 필요하지 않아 관련 비용 또한 발생하지 않는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VM웨어의 가상화 솔루션 ‘v스피어(vSphere)’를 핵심 IT 인프라 솔루션으로 활용해 IT 운영과 엣지(Edge)를 위한 하이퍼바이저 및 백업 데이터센터의 컴퓨팅 자원 하이퍼바이저 역할을 담당한다. 또한 VM웨어의 ‘v클라우드 스위트(VMware vCloud Suite)’가 하이퍼바이저와 ‘v리얼라이즈 스위트(vRealize Suite)’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을 동시에 제공하며 클라우드에 대한 모니터링, 운영•관리를 수행한다.

VM웨어 스토리지 가상화 솔루션 ‘vSAN’을 이용해 소프트웨어 정의 스토리지(Software-Defined Storage)를 구축했으며. VM웨어의 네트워크 가상화 및 보안 플랫폼인 ‘VMware NSX’를 활용해 분산 라우팅, 분산 방화벽, NAT(Network Address Translation) 등을 위한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Software-Defined Network)를 도입했다.

하나투어는 이번 프로젝트에 델 EMC 파워엣지 R740(Dell EMC PowerEdge R740) 서버와 4소켓 파워엣지 R940(Dell EMC PowerEdge R940) 서버를 도입해, 베어메탈 기반의 DB 서버를 구축했다. 데이터베이스 관리 시스템을 포함한 하드웨어의 성능과 효율성 향상과 퍼블릭 클라우드 의존도를 줄여 비용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신규 서비스의 타임투마켓(Time-to-Market: 제품 및 서비스의 개발부터 출시까지 소요되는 시간) 또한 앞당기게 됐다.

김경진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 총괄사장은 “델 테크놀로지스는 VM웨어를 포함한 엔드-투-엔드 솔루션을 기반으로 고객들의 멀티-클라우드 여정의 동반자로서 고객들이 본연의 비즈니스에 집중하여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