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제품 설계를 혁신하는 3D CAD ‘크레오 7.0’, 무엇이 달라졌나?

발행일시 : 2020-04-20 09:57

설계 엔지니어들이 제품 혁신을 촉진하고, 효율적으로 설계를 재사용하며, 가정을 팩트로 대체해 더 나은 제품을 더 빨리 만들어야 한다. 단일 환경 내에서 벗어나지 않고, 제품 설계의 초기 단계에서부터 스마트하고 연결된 제품 개발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PTC(지사장 박혜경)는 설계 엔지니어들이 AI를 활용해 일상 업무에 시뮬레이션을 완벽하게 통합시킬 수 있는 차세대 3D CAD 소프트웨어 신제품 ‘크레오 7.0(Creo 7.0)’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크레오 7.0에는 프러스텀(Frustum) 제너레이티브 디자인(Generative Design) 기술이 통합됐다. 설계 엔지니어는 AI의 이점을 활용하여 엔지니어링 요구 사항과 제조 제약 조건에 맞춤화 된 설계를 신속하게 생성할 수 있다. PTC는 앤시스(Ansys)와의 전략적 제휴를 확대해 시뮬레이션 솔루션 크레오 시뮬레이션 라이브(Creo Simulation Live) 구조해석기능에 유동해석기능을 추가했다. 설계 엔지니어들은 실시간 시뮬레이션 솔루션을 통해 더 신속하게 의사결정을 내리고, 반복작업을 줄여 최적의 설계 결정을 내릴 수 있다.

PTC 크레오 7.0 시뮬레이션 기능 <PTC 크레오 7.0 시뮬레이션 기능>

새로운 설계 도구 세트인 멀티바디 설계가 추가됐다. 이를 통해 사용자들은 더 많은 설계 작업을 효율적으로 수행하고, 부품 설계를 보다 쉽게 관리, 이해, 수정할 수 있다. 격자 구조 생성 시 보다 획기적인 유연성을 제공하기 위해 추측 통계학(Stochastic) 및 사용자 정의 격자(custom lattice) 지원을 향상시켜 적층 제조 기능을 강화했다. 드래프트 기능, 2D 미러 기능, 스케처(Sketcher) 툴 UI 강화 등 사용 편의성 및 생산성도 향상됐다.

크레오 7.0은 최근 PTC가 다양한 딜리버리 모델 제공을 위해 인수한 SaaS 제품 개발 플랫폼 온쉐이프(Onshape)의 혁신 전략을 잇는 제품이다.

PTC코리아 박혜경 지사장은 "크레오 7.0은 최근 릴리즈 중 가장 풍부한 혁신을 담은 신제품이다. 프러스텀의 획기적인 제너레이티브 디자인을 활용하는 것은 물론 앤시스 기반의 시뮬레이션 기능을 통해 실시간 유동 분석이 가능하다. 고객들은 크레오 7.0을 통해 일상적인 설계 워크플로우에 새롭게 부상하는 기술들을 손쉽게 적용시켜 디지털 제품 개발 프로세스를 혁신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PTC코리아는 국내 공인 총판 포비스티앤씨 및 플래티넘 파트너 디지테크, E3PS와 협력하여 국내 제조산업 고객들이 크레오 7.0을 통해 설계의 르네상스 혁명을 경험할 수 있도록 폭넓은 기술 지원 및 영업, 마케팅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크레오 7.0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웨비나 전문방송 전자신문 올쇼TV가 오는 23일 오후 2시부터 진행하는 무료 웨비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향선기자 hyangseon.lee@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