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

민주당 180석 예상 총선 압승...과반 넘은 '거여 정국' 열려

발행일시 : 2020-04-16 08:16

민주당, 지역구 163석에 시민당 17석 예상...거대여당, 국정운영 탄력
통합당, 지역구 84석에 미래한국 19석 포함 103석에 그치며 총선 참패

더불어 민주당이 15일 치뤄진 21대 총선에서 압승했다. 민주당은 지역구에서 서울과 경기를 포함해 수도권과 호남에서 압도적인 국민의 지지를 받으며 163석을 차지했다. 여기에 위성정당인 더불어 시민당이 19석을 얻을 것으로 예측되면서 민주⋅시민당은 180석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야당인 미래통합당은 전통적인 강세지역인 대구경북과 부산 등에서 승리했지만, 수도권에서 크게 밀리면서 지역구 84석을 얻는데 그치며 참패했다.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이 예측대로 19석을 얻으면 통합⋅미래한국은 103석이 된다. 

21대 국회는 180대103으로 집권 여당인 더불어 민주당이 과반을 넘은 '거여'로 자리를 잡게 됐다. 여당인 민주당은 향후 거여 정국을 기반으로 개헌을 뺀 독립적인 법안처리를 할 수 있어, 안적인 국회운영이 가능해졌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15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당 선거상황실에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종합상황판에 당선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 출처=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15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당 선거상황실에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종합상황판에 당선 스티커를 붙이고 있다. 출처=뉴스1>

◇국민의 선택 '견제와 균형' 보다 '안정'

이번 415 총선에서 드러난 민심은 견제와 균형 보다는 안정이었다. 민주당이 지역구에서 과반이 넘는 163석을 차지하며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것은 정권의 견제와 심판 보다는 코로나 19로 불거진 불안과 다가올 경제위기에 대한 안정적인 대응에 국민의 선택이 쏠린 것이다.

민주당이 선거기간 내세운 '국난 극복'이라는 프레임이 통합당이 내세온 '정권 심판'보다 더 큰 지지를 받은 것이다. 코로나 19 사태라는 전례없는 위기 상황에서 국회 권력의 교체보다는 힘을 실러줘 안정적인 운영으로 사태 수습과 경제 살리기에 매진하라는 민심이 작용했다는 해석이다.

문재인 정부는 이번 총선 압승으로 후반기 국정운영은 탄력이 붙게 됐다. 이번 선거에 나선 청와대 출신 인사들이 대거 국회에 입성한 것도 이같은 흐름을 보여줬다.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을 비롯 윤영찬, 고민정 전 대변인 등이 지역구에서 당선됐다.

◇다당체제에서 다시 거대 양당 체제로 회귀

이번 총선결과로 21대 국회는 20대의 다당체제에서 거대 양당 체제로 회귀하게 됐다. 20대 총선에선 국민의당이 출현으로 균열됐던 양당제와 지역주의 구도가 재고착화 됐다는 평가다.

지역별 선거 결과를 보면, 민주당은 광주 8석과 전남 10석을 모두 차지했다. 전북은 무소속 1석을 제외한 9석을 얻으며, 호남지역을 사실상 싹쓸이 했다. 제주 3석과 세종 2석도 모두 민주당이 차지했다.


반면 통합당은 대구 12곳 중 11곳을 휩쓸었다. 경북 지역 13석은 모두 통합당이 차지했다. 여기에 부산 18곳 중 15곳, 경남 16곳 중 12석, 울산 6석 중 5석을 차지했다.

결국 안정을 택한 21대 총선은 지역적 양당 체제를 다시 소환한 셈이다. 그나마 강원은 통합당 4곳, 민주당 3곳에서 승리를 하며 갈렸다.

20대 정기 국회 모습. <20대 정기 국회 모습.>

민주당 압승의 원인은 수도권과 충청권을 휩쓸 영향이 컸다는 분석이다. 특히 수도권과 중원에 유독 많이 분포한 중도층을 민주당이 장악했다는 것이다.

민주당은 서울 49석 가운데 무려 41석을 차지했고, 통합당은 8석에 그쳤다. 경기에선 59곳 중 51곳에서 민주당 후보가 당선됐다. 반면 통합당은 7곳에 머물렀다. 민주당은 수도권에서 상대적으로 열세지역으로 분류됐던 인천에서도 13곳 중 11곳에서 승리했다.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서 민주당이 압승을 차지했다.

통합당은 총선 참패로 황교안 당 대표가 사퇴하면서 비대위 체제로 전환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정의당은 경기 고양갑 심상정 후보만을 당선시키며 지역구 1석에 비례대표 최대 4석으로 5석 안팎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민생당은 당성자를 배출하지 못하며 원외정당으로 몰락하게 됐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