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최태원 회장 "물려받은 위기 극복의 저력으로 더 큰 도약의 기회 만들어야"

발행일시 : 2020-04-08 13:15

SK그룹 '메모리얼 데이(Memorial Day)' 온라인 추모식 열어

SK그룹이 8일 창립 67주년을 맞아 '메모리얼 데이'를 진행했다. 지난 2018년부터 창립기념일인 4월 8일에 맞춰 경기도 용인 SK기념관에서 개최된 메모리얼 데이가 올 해는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기 위해 각 집무실에서 화상으로 진행됐다.

이날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최종건 창업회장과 최종현 선대회장으로부터 위기 극복의 저력을 물려받은 만큼 SK구성원은 이번 코로나19 위기를 넘어 더 큰 도약의 기회로 만들어 가자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추모사에서 "창업회장과 선대회장은 6∙25 전쟁의 폐허 속에서 창업으로 돌파했고, 두 차례의 석유파동, IMF 등 전례 없는 경제위기 속에서도 나라를 먼저 생각하면서 위기를 극복했다"면서 두 사람의 삶 자체를 위기극복의 과정이었다고 회고했다.
 
최 회장은 "SK는 위기를 극복하면서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크게 도약해 왔음을 목격했다"면서 "이번 코로나19 위기 이후는 완전히 다른 양상이 펼쳐질 것인 만큼 커다란 흐름과 변화를 읽지 못하면 운 좋게 위기에서 생존했다 하더라도 오래가지 못할 것"이라고 전제했다. 이어 "우리가 오래 전부터 일에 대한 생각 자체를, 그리고 사업을 하는 방식을 송두리째 바꾸는 '딥 체인지'를 준비한 이유도 여기에 있다"고 밝혔다.
 
끝으로 최 회장은 "위기극복 과정에서는 성장통과 희생을 수반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구성원 한 명 한 명을 놓쳐서도 안되고, 좋을 때만 외치는 행복이 되어서도 안된다"면서 "SK가 사회를 지켜주는 의미 있는 안전망을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은 "SK는 창업 67년의 긴 시간을 지나왔지만 이 숫자가 미래를 보장하는 것이 아니다"면서 "두 분의 열정과 패기를 이어받고 새로운 도전정신으로 무장해 100년 기업으로 성장해 나가자"고 말했다.

메모리얼 데이에는 최태원 회장과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최재원 SK수석부회장,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등 가족과 조대식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 및 각 위원회 위원장, 주요 관계사 CEO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SK그룹 CI <SK그룹 CI>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