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딥서치-KAIST, 여의도 금융대학원 운영 기관 선정

발행일시 : 2020-03-26 16:55

한국과학기술원(KAIST) 디지털금융 교육그룹은 서울시와 금융위원회가 올해 9월 운영할 여의도 금융 대학원의 운영기관에 선정되었다고 26일 밝혔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 디지털금융 교육그룹은 KAIST 경영대학이 주관하고, AI 기술기반 금융 빅데이터분석 기업인 딥서치(DeepSearch) 등으로 구성된 컨소시움이다. 선정된 기관은 올해 하반기부터 여의도 금융중심지에서 디지털금융에 특화된 인재양성을 위한 교육과정(학위/비학위)을 운영한다. 교육 과정은 빅데이터, 블록체인, 기계학습,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등으로 구성되며, 이 중 딥서치는 빅데이터 과정을 맡는다.

딥서치는 빅데이터 및 AI 기술을 기반으로 금융/기업의 주요 의사결정을 자동화 하고 있는 빅데이터 스타트업이다. 방대한 금융 및 기업 데이터를 위험관리, 투자/여신/영업 기회 발굴, 가치 평가 부분 등 기업의 의사결정에 활용하도록 데이터를 융합하고 분석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빅데이터 처리에 있어서 시장 데이터, 기업데이터 등 정형 데이터 뿐 아니라, 뉴스, 공시, 특허, 리포트 등 다양한 비정형데이터 처리와 이의 융합 분석이 가능하다. NH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 등 대형 증권사 뿐 아니라, 삼성자산운용 등 대형 운용사, 이 외에도 기업 및 금융데이터 분석을 필요로 하는 연구소와 기업 등에 활용되고 있다.

딥서치 김재윤 대표는 "국내 대표 빅데이터 분석 기업으로서, 이제까지 쌓아온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적극적으로 공유하여, 디지털금융 전문인력 양성에 이바지 하겠다"고 말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