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식약처, 학교 주변 200m 이내 탄산음료 판매 제한 검토

발행일시 : 2020-03-26 15:50
식약처, 학교 주변 200m 이내 탄산음료 판매 제한 검토

전국 초·중·고교 주변 200m 이내에서 탄산음료를 팔지 못하게 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어린이 식품안전보호구역(학교 주변 200m이내)에서 탄산음료 판매를 제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식약처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오는 27일까지 온라인 설문조사를 벌이는 등 국민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

식약처는 현재 어린이가 탄산음료를 지나치게 섭취하지 않도록 학교 매점에서 판매를 금지하고 있다. 또 오후 5∼7시 TV 방송을 통한 광고도 제한하고 있다.

어린이 식생활안전관리특별법에 따라 현재 학교에서는 어린이 기호식품으로 지정된 탄산음료, 혼합 음료, 유산균음료, 과·채 음료, 과·채 주스, 가공 유류 중 '고카페인 함유 표시' 제품, 일반 커피음료 등을 매점이나 자판기로 팔지 못한다.

식약처가 이처럼 학교 주변의 탄산음료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려는 것은 이런 노력에도 불구하고 어린이가 탄산음료를 마시는 비율이 지속해서 증가하며 어린이 건강에 나쁜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탄산음료는 당류의 주요 공급원으로 당류를 과다 섭취하면 비만, 충치, 심혈관질환 등을 유발할 수 있다.

실제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중고생의 주 3회 이상 탄산음료 섭취율은 2015년 28.3%에서 2017년 33.7%, 2019년 37.0% 등으로 증가하고 있다. 동시에 어린이 비만율도 2012년 10.2%, 2015년 10.3%, 2017년 11.2% 등으로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정진홍 기자 jjh@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