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뷰티

이대 윤하나 교수 연구팀, 시벅썬베리 속 '코로나19' 억제 물질 발견

발행일시 : 2020-03-17 13:10

이대서울병원 비뇨의학과 윤하나 교수와 비타민나무연구소(연구소장: 강신훈) 연구팀이 시벅썬베리에서 추출한 생유산균이 코로나19 바이러스 변이 에너지원인 퓨린의 활성화를 억제한다는 사실을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최근 방광에 염증을 일으키는 대장균인 사이토카인 활성 억제와 관련된 실험 중 해당 사실을 밝혀냈으며, 시벅썬베리 속 생유산균에 락토바실러스 가세리(L. gasseri)가 다량 함유된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인체 내로 들어오면 생존을 위한 변이를 위해 ‘스파이크 단백질’을 만들어 내며, 스파이크 단백질은 세포막에 접촉을 하고 인간세포를 숙주삼아 복제를 계속하는 과정에서 퓨린 효소를 공격해 에너지원을 만들어낸다고 밝혔다.

또한 중국 롼지서우 교수가 이끄는 톈진 난카이대 연구팀에 따르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사람 몸 속에서 에이즈 바이러스와 에볼라 바이러스와 유사하게 변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하나 교수 연구팀은 씨벅썬베리 추출 생유산균에는 에이즈 바이러스의 단백질 활성에 영향을 주는 스트렙토코코스 써머필러스(S. thermophilus), 락토바실러스 람노서스(L. rhamnosus)가 다량 함유됐다고 전했다.

이대서울병원 비뇨의학과 윤하나 교수 <이대서울병원 비뇨의학과 윤하나 교수>

연구에 참여한 정구보 가천의과대학교 이길여 암당뇨센터 교수는 이번 연구에 대해 “식물 유래 유산균인 락토바실러스 가세리(L. gasseri)는 코로나19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에볼라 바이러스, 간염 바이러스, 에이즈 바이러스의 에너지원으로 알려져 있는 퓨린 효소의 활성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코로나19 예방에 효과적일 것으로 생각 된다”고 말했다.
 
윤하나 교수는 “이번 물질이 코로나19의 예방 및 완화에 보조적 역할을 충분히 할 것으로 생각되며, 향후 방광염 및 고지혈증에 적용해 추가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희원 기자 shw@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