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륜, 코로나-19 휴장 기간 각 팀별 훈련 열기 뜨거워

발행일시 : 2020-03-17 09:50

경륜 선수들도 코로나-19로 인한 휴장 기간 강도높은 훈련을 이어가고 있다.

경륜경정총괄본부에 따르면 현재 경륜 선수들 중 코로나-19로 인한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으며 각 팀의 훈련 상황을 모니터링하는 한편 선수들의 건강을 체크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경륜선수들은 단체 훈련을 피하고 있으며, 광명·창원·부산 벨로드롬 훈련도 실시하지 않고 있다. 각 지역에 위치한 개방형(옥외) 경기장에서 훈련을 실시하는 한편 도로 훈련과 실내 훈련 등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경륜, 코로나-19 휴장 기간 각 팀별 훈련 열기 뜨거워

경기장 훈련이 줄어든 대신 도로 훈련이나 전지훈련 등 위기를 기회를 만들기 위한 경륜 선수들의 훈련 량은 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오히려 늘어나고 있다.

팀들중 대구에 근거를 둔 수성팀은 제주 전지훈련을 통해 전력을 다지고 있다. 슈퍼루키이자 25기 최강자인 임채빈과 팀의 정신적인 지주인 류재민 선수를 필두로 강도 높은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도로 주행 훈련과 인터벌 훈련 등을 통해 기초를 다지는데 집중하고 있다는 관계자들의 말이다.
 
김포팀도 광명 벨로드롬을 대신해 아라뱃길 인근 도로 훈련으로 대체했다. 주된 훈련은 도로주행 훈련과 300·500·700m 인터벌 훈련이다.
정종진 선수를 필두로 태국 전지훈련에서 돌아온 이후 긴장을 늦추지 않고 강도를 높이고 있다.

동서울팀은 김영호 훈련 지도관의 지도 아래 아라뱃길 인근에서 평소와 같이 도로 훈련과 인터벌 훈련에 집중하고 있다.

이 밖에 세종 팀이나 부산, 광주, 전주, 김해, 인천, 미원팀 각 지역을 대표하는 훈련지 등도 사회적 거리 운동에 동참하기 위해 단체 훈련을 피하며 삼삼오오 모여 평소와 동일하게 꾸준하게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한편 경륜경정총괄본부는 경기 재개가 미뤄짐에 따라 생계에 어려움을 겪는 선수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1인당 300만 원씩 무이자로 긴급생활 안정자금을 지원했다고 전했다.
 
경륜전문가 설경석씨는 “경기가 재개되면 휴장기 동안 훈련량이 늘어난 수성, 김포, 세종, 동서울팀의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정종진, 정하늘, 황인혁, 임채빈 선수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