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정, "심상철, 게 섰거라"

발행일시 : 2020-03-09 14:16

현존 최강자인 7기 심상철(7기·38세·A1)이 올시즌 승률 100%를 기록하고 있다.  인코스, 센터 뿐만 아니라 아웃코스에서도 2착 없이 모두 우승, 퍼펙트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그는 지난 시즌 쿠리하라배 대상 경정에서 뜻하지 않은 사전출발(플라잉) 위반으로 인해 결국 연말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그랑프리 대상 경주 출전까지 못하면서 수득 상금 1위를 이태희(1기·49세·A1)에게 내주고 말았다. 그런 탓인지 올 시즌은 초반부터 집중력을 발휘하고 있다.

이 와중에 심상철의 독주를 막을 수 있는 선수들이 주목받고 있다.  
 
일단 지난 시즌 꾸준하게 성적을 유지하다 막판 그랑프리 대상 경정 우승을 차지하며 상금왕에 올라선 이태희를 꼽을 수 있다. 올 시즌 출발이 썩 좋지는 않지만 1기를 대표하는 노련한 강자로서 큰 기복 없이 꾸준하게 성적을 올리는 스타일이기 때문에 무시할 수 없는 강자이다. 2기를 대표하는 강자로는 지난 시즌 다승 2위를 차지한 김종민(2기·43세·A1)인데 2019 시즌 같은 기세에 대상 트로피만 추가한다면 충분히 심상철의 대항마로 나설 수 있겠다.

경정, "심상철, 게 섰거라"

 
11기 서휘(34세·A2) 김응선(35세·A1)을 필두로 12기 유석현(34세·A1) 조성인(32세·A1) 여기에 최고의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14기 박원규(27세·A1)까지 충분히 심상철의 올 시즌 대항마로 꼽을 수 있다.

이들 모두 스타트 강자들이다. 특히 김응선의 경우 지난 2018 시즌에서 심상철과 막판까지 상금과 다승 부문에서 경합을 펼쳐 결국 44승으로 다승 1위를 차지했다. 그 후 다소 주춤했지만 언제든 심상철을 위협할 수 있는 강자이다. 지난 시즌 나란히 33승을 거둔 12기 콤비 유석현 조성인도 잠재력 면에서는 충분히 대항마로 가능하다. 특히 강자들과의 맞대결에서 전혀 주눅 들지 않는 스타일이라 올 시즌 그랑프리 대상 제패에 강력한 도전 세력으로 나선다.

마지막으로 최대 유망주로 확실하게 자리 잡은 박원규도 길게 본다면 대항마로 충분히 성장 할 수 있다. 올 시즌도 승률 37.5% 연대율 75%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 밖에 시즌 초반 단 한차례를 제외하고 모두 입상 성공하며 승률 40% 연대율 90%의 성적을 거두고 있는 2015시즌 그랑프리 우승자 손제민(6기·38세·A2)도 제2의 도약을 노리고 있다. 항상 뒷심 부족이 문제이지만 연대율 83%의 성적을 기록하고 있는 최광성(2기·46세·A2)의 기세 또한 만만치 않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