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

전국 초중고 개학 오는 23일로 2주 추가 연기

발행일시 : 2020-03-02 16:57

전국 초⋅중⋅고교 개학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잡히지 않으면서 오는 23일로 또 연기됐다. 이는 교육부가 지난 달 23일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에 대응하기 위해 2일에서 9일로 1주일 연기한데 이어, 추가로 2주 더 개학을 연기한 것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2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교육 분야 학사운영 및 지원방안'을 발표하며, 이 같이 밝혔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일 오후 정부 서울청사에서 초중고교 개학을 오는 23일로 연기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일 오후 정부 서울청사에서 초중고교 개학을 오는 23일로 연기한다고 발표하고 있다.>

유 부총리는 "최근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상황에서 학생의 외부 접촉과 이동을 최소화해 학생의 감염을 방지하고 가정과 지역사회 전파를 선제적으로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연기 배경을 설명했다.

신학기 개학을 총 3주 연기하면서 학교 수업일수로는 총 15일 휴업하게 된다. 휴업일수가 15일 이하일 때는 여름·겨울방학 일수를 조정해 연간 수업일수를 확보하게 된다. 이후 추가 휴업이 발생하면 법정 수업일수를 10% 감축하게 된다.

교육부는 개학 연기에 따라 시‧도 교육청, 학교와 협력해 휴업 기간 중 학생 학습지원과 생활지도, 유치원과 초등학생을 위한 긴급돌봄 서비스, 학원 관련 대책 등의 후속 지원방안을 마련해 시행한다.

우선 이달 첫주에 디지털 교과서 e-학습터, EBS 동영상 등 자율형 온라인 콘텐츠를 초·중·고 학생에게 무료로 제공한다. 다음주부터는 온라인 학급방 등을 통해 예습 과제와 학습 피드백을 제공하며, 학생들이 동영상 자료와 평가 문항 등을 포함해 교과서를 온라인으로 미리 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긴급돌봄 서비스도 유치원과 초등학생 등의 추가 수요조사를 실시해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제공할 계획이다. 돌봄 기간 중에는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충분히 비치해 안전한 돌봄 환경을 조성할 방침이다. 고용노동부, 여성가족부 등 범부처 협력을 강화해 학부모가 유연근무제와 가족돌봄 휴가제를 활용해 가족돌봄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학원에도 다시 한 번 휴원을 권고했다. 학원이 휴원한 후 개원할 때 학생 안전을 위해 방역·소독비를 지원하는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또 장기 휴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학원을 위해 코로나19 대응 경제정책에서 학원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의할 예정이다. 

유 부총리는 "코로나19로 인해 전국의 유・초・중・고와 대학이 개학을 연기하는 상황에서도 학생 한 명 한 명의 안전과 교육을 책임지겠다"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