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전자

글로벌 비즈니스 경쟁력 높이는 비디오 스트리밍 활용법은?

발행일시 : 2020-02-29 00:00

라이브 스트리밍 수요가 전세계적으로 증가하면서, 다양한 소셜 미디어와 마찬가지로 라이브 스트리밍도 콘텐츠를 보다 개인화해 제공하기 시작했다. 비즈니스에 활용되는 라이브 스트리밍은 최종 사용자에게 보다 생생하게 다가오는 이벤트를 홍보하거나, 새로운 소식 업데이트, 신제품의 특징과 유용한 팁, 자주 묻는 질문에 대한 답변 등을 소개할 수 있어 대표적인 마케팅 툴로서 각광받고 있다.

특히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은 사용자 친화적이다. 대부분의 기능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라이브 스트리밍’을 활용하면, 특별한 교육을 받지 않고도 모든 팀원이 생방송을 공유할 수 있으며. 지리적 문제없이 대면 회의와 참여를 얻을 수 있어 전세계인과 연결할 수 있다. 특히 방송 시청자에 대한 정보 확인은 물론 질문 및 불만 사항 등 제품에 대한 피드백을 받을 수 있어 고객 성향 분석에 매우 적합하다.

콘텐츠 전송 글로벌 기업 라임라이트 네트웍스(Limelight Networks 이형근)는 28일 글로벌 비즈니스를 위한 비디오 스트리밍 활용 방안을 제시했다.

우선 ‘비하인드 스토리’로 방송 콘텐츠를 차별화하는 것이다. 방송 아이디어를 기획할 때 명심해야 할 것은 시청자에게 다른 곳에서는 얻을 수 없는 비즈니스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제공해야 한다. 한 예로 비즈니스 관련 진행 과정을 소개하여, 시청자에게 통찰력을 제공하면 특별한 관계가 있는 것처럼 느낄 수 있어, 제품 및 기업에 대한 호감도 및 충성도를 높일 수 있다.

이미지제공=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제공=게티이미지뱅크>

전문가의 ‘질의응답 Q&A’ 코너도 마련해야 한다. 라이브 비디오 스트리밍 방식으로, 시청자의 질문에 전문적이면서도 정확하게 답변해 비즈니스에 대한 이해도를 높일 수 있다. 이를 통해 시청자의 기업에 대한 친밀도를 높일 수 있으며, 실제로 전문가 답변을 통해 알게 된 팁을 활용할 때마다 기업과 제품을 자동으로 떠올리게 할 수 있을 것이다.

‘라이브 스트리밍 진행 일정’을 홍보해 시청자의 관심을 유도해야 한다. 라이브 스트리밍 일정을 미리 계획하여 다양한 소셜미디어 채널을 통해 방송 진행 일정을 홍보하면 청중의 기대치를 높일 수 있다. 일반적으로 시청자는 주중 중반에 출석률이 높으며, 라이브 스트리밍 시간을 가능한 짧게 유지하여 방송 중 이탈률을 낮춰야 한다. 시청자가 질문이나 제안이 있을 때 남길 수 있도록 게시 공간을 마련하면 좋다.

제작된 영상 파일을 다양한 방송 콘텐츠 용도로 재가공하여 활용해야 한다. 일단 영상 콘텐츠를 제작하여 비디오 파일로 저장해 두었다면, 방송 콘텐츠로 재가공하여 가능한 많은 고객들에게 도달할 수 있도록 활용해보자.

먼저 온라인 재생이 가능한 iMovie 또는 Windows Photo 파일 포맷으로 라이브 비디오를 편집한 다음, 유투브에 업로드하면 유투버들을 통해 다양한 소셜미디어 플랫폼 및 블로그에 라이브 스트리밍 비디오가 공유될 수 있다. 온라인 강의 교육 자료의 경우 비디오에서 오디오를 추출하고 스트림을 팟캐스트로 변환하여 활용해보자. ‘라이브 스트리밍’ 영상물의 핵심 문구를 정리하고 이미지로 제작하여 소셜미디어 플랫폼에 개재해 사용자들의 관심을 유도할 수 있다. 또한 ‘라이브 스트리밍’ 제작 시 정리한 발표 내용을 요약하여 프레젠테이션 파일로 전환하여 공개 가능한 지식 콘텐츠 공유 사이트 등에 개재할 수도 있다.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이형근 지사장은 “라임라이트는 안전하고 지연 없는 전세계 라이브 스트리밍을 가능하게 하는 업계 최대의 글로벌 사설 CDN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고객 요구사항의 변화에 따라 새로운 기능과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면서 “라임라이트의 24시간 365일 내내 실시간으로 운영되는 네트워크 운영 센터에서는 라임라이트 글로벌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여 전세계 고객들이 최상의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한다”라고 강조했다.

이향선기자 hslee@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