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정치

환경재단 "일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인류에 대한 핵테러"

발행일시 : 2020-02-18 18:40
18일 환경재단에서 일본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중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참석자들이 오염수 방류를 규탄하고 있다. <18일 환경재단에서 일본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중단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참석자들이 오염수 방류를 규탄하고 있다.>

노동⋅사회⋅환경⋅문화예술 등 각계인사 100인이 일본 아베 정권이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규탄하며 방류 중단을 요구했다. 이들 100인은 이와 관련 18일 환경재단 레이첼카슨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날 최열 환경재단 이사장은 개회사를 통해 "인류에 가장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으로 환경 분야 뿐 아니라 사회 각계 인사 100인과 함께 우리 국민과 인류에게 양심의 소리를 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는 100인 가운데 각계 각층의 21인이 참석했다.

특히 이제석 광고연구소 소장은 환경재단과 함께 기획중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반대캠페인의 기획 방향을 현장에서 공개했다. 그는 "방사능 오염수 방류는 굉장히 심각한 일로 단순히 한일간의 문제가 아닌, 국제적인 캠페인으로 가기 위해 준비중이다"라고 설명했다. 환경재단은 오는 3월 11일 후쿠시마 원전 사고 9주기, 4월 22일 지구의 날에 이제석 광고연구소와 함께 청년들과 국제 연대를 통해 사태의 심각성을 알릴 계획이다.

또한 고철환 성신학원 이사장은 "방사능 오염수 방류의 가장 큰 문제점은 오염수 축적에 있다"면서 "오염물질이 해어토에 축적되고 해저 생물들에게 영향을 준다는 것이 가장 심각한 문제다"라고 밝혔다.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도 "체르노빌 효과가 공기라는 매개체로 우리나라에 영향을 미친 것은 이미 많이 알려진 바며, 물이라는 매개체로 돌아다니게 되면 태평양을 돌 수밖에 없어 미국과 캐나다 시민들도 가만히 있으면 안 될 문제다"라고 말했다.

이정현 원자력 안전과 미래 대표역시 "핵의 삼요소는 원자와 중성자, 양성자가 아니고 거짓과 비리와 은폐다"라며 일본 정부의 위선을 비판했다.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아베 정부는 원전 오염수에 대한 문자의 심각성을 갖지 않으려 해 국 공조의 필요성을 제기해 둔 상태"라고 밝혔다.

이번 각계 인사 100인의 공동성명서에는 △하나. 자국민과 전 인류를 대상으로 방사능 오염수 방류계획을 중단하라 △하나. 핵 폐기물 해양 투기 규제 국제협약인 런던 협약을 준수라라 △하나. 인류 평화의 제전인 도쿄올림픽을 정치적으로 이용하지 말아라 등의 요구사항이 담겼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