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신종 코로나로 ‘프레데터 리그’ 잠정 연기···게임대회 풍경도 바뀌나

발행일시 : 2020-02-07 10:20
프레데터 리그 대회 포스터 [사진=에이서] <프레데터 리그 대회 포스터 [사진=에이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여파가 게임 업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에이서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영향으로 ‘프레데터 리그(Predator League)’ 2020 행사를 잠정 연기한다고 7일 밝혔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프레데터 리그’는 에이서에서 주관하는 글로벌 게임 대회로 당초 오는 2월 19일부터 23일까지 필리핀 마닐라에서 개최될 예정이었다. 한국 대표로는 ‘2019 인텔 스매쉬 컵’ 파이널 매치에서 우승을 차지한 ‘다나와 e스포츠’가 출전을 확정한 바 있다.

에이서는 프레데터 리그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미 2만 여장이 판매된 대회 입장권 재사용 및 환불에 대한 정보를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에이서 측 관계자는 “무엇보다 참가자, 관중, 스태프 등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하여 고심 끝에 행사를 올해 여름으로 연기했다”며 “계속해서 코로나 바이러스의 상황을 면밀히 관찰하면서 날짜 등 세부사항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2019 LCK(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개막 경기 전경 [사진=SK텔레콤] <지난해 2019 LCK(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스프링 개막 경기 전경 [사진=SK텔레콤]>

지난해 프레데터 리그 그랜드 파이널에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3530여 개 e스포츠 팀 중 1차 예선을 통과한 상위 26개 팀이 참가했고 대회 기간 동안 약 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경기장을 찾았다. 물론, 이 중에는 중국인 관람객의 비중도 높다. 올해 역시 비슷한 규모의 관람객이 현장을 찾을 경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가능성이 커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달 들어 올해 예정된 글로벌 게임대회도 시즌 개막이 가까워졌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세가 꺾이지 않음에 따라 취소 또는 잠정 연기되는 국제대회도 많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e스포츠 시장 영향도 없지 않을 전망이다. 글로벌 게임대회는 게임이나 주최사에 따라 종류도 다양하다. 라이엇게임즈, 블리자드 등 게임 개발사뿐만 아니라, 인텔, 에이수스, 에이서, 조택, 레이저 등 게이밍 PC 및 주변기기 업체까지 관여하며 주최 및 후원을 하고 있다.

e스포츠 강국인 국내의 경우, 확진자가 두 자릿수에 머물고 있지만 공포심리가 작용해 외출을 삼가는 경향이 두드러질 수 있다. 현재 예정된 게임대회 취소까지 예단하기는 어려우나, 예정대로 게임대회가 진행되더라도 관중들이 현장 관람 대신 5G 이동통신망 기반의 실감형 VR 경기 관전이나 게임방송 시청 등으로 대신하려는 계기로 작용할 수 있다.

김광회 기자 elian118@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