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저

경륜, 황금세대 87년생 전성기 언제까지?

발행일시 : 2020-02-04 10:38

경륜 선수의 전성기는 통상 30세 전후다. 보통 20대 중후반에 경륜선수로 데뷔해 2~3년간 적응기를 거치며 힘과 기량이 최고점을 찍는다.
 
현재 경륜의 황금세대로 불리는 87년생(88년 1․2월생도 포함)들이 활약을 펼치기 시작한 것도 30세 전후였다.

2015년도 그랑프리 경륜 우승을 차지한 박용범(18기․33세․김해B․S1)과 2016년부터 2019년까지 4연속 그랑프리 경륜 우승이라는 대기록을 달성한 정종진(20기․33세․김포․SS)까지 87년생들이 휩쓴 그랑프리 경륜 우승만 5회 연속이다. 이 기록은 현재도 진행 중이다.

경륜, 황금세대 87년생 전성기 언제까지?

경륜계 변방에 불과했던 충청권의 위상을 수도권과도 겨룰 만큼 올린 황인혁(21기․33세․세종․SS) 경북권의 에이스 류재열(19기․33세․수성․S1) 전라권의 희망 최래선(22기․33세․전주․S1) 창원권을 대표하는 선행형 강자 강호(23기․33세․김해B․S1)까지 각 지역은 물론 경륜을 대표하는 선수 가운데 87년생이 중심에 서 있다.

아직도 이들의 전력이 건재하지만, 올해 33세 되면서 밑에서부터 치고 올라오고 있는 후배(출생연도 기준)들의 견제를 받고 있다.
 
87년생을 가장 위협하는 선수층은 89년생(90년 1․2월생도 포함)이다. 창원권의 에이스 성낙송(21기․30세․상남․S1) 단거리 스피드가 압권인 윤민우(20기․30세․상남․S1) 동서울 팀의 차세대 에이스 정해민(22기․30세․동서울․S1) 전라권의 실질적 에이스 이으뜸(20기․31세․전주․S1) 미원팀의 희망 양승원(22기․30세․미원․S1) 등의 전력은 87년생에 결코 밀리지 않는다.
 
이 밖에도 정종진 신은섭(18기․33세․동서울․SS)과 함께 수도권 삼각 축을 이루는 정하늘(21기․30세․동서울․SS)을 필두로 김포 팀의 차세대 에이스 정정교(21기․30세․김포․S1)) 우수급 판도를 흔들고 있는 25기 차석 장경구(25기․30세․미원․A1)가 합류한 90년생도 언제든 87년생을 위협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89~90년생 들이 87년생 아성을 위협할 수는 있으나 그럼에도 87년생의 정상권 유지가 지속될 것 같다"며 "질적인 우위는 물론 특선급에도 가장 많은 인원을 배출시켜 양적인 면에서도 우위를 점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아직도 전성기가 진행 중인 87년생의 기세가 언제까지 지속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온라인뉴스팀 onnews2@nextdaily.co.kr
 
 

© 2020 nextdaily.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주)넥스트데일리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85 | 등록일 : 2010년 03월 26일 | 제호 : 넥스트데일리 | 발행·편집인 : 구원모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123, 701호ㅣ발행일자 : 2005년 08월 17일 | 대표전화 : 02-6925-6346 | 청소년보호책임자 : 나성률

Copyright © Nextdaily. All Rights Reserved